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평주민 "세식구 월380만원 달라" VS 인천시 "너무 많아"

최종수정 2010.12.03 09:07 기사입력 2010.12.03 09:07

댓글쓰기

긴장 가시지 않은 서해 5도...피해 주민, 민간인 희생자 보상 협상 지지부진

연평도 포격 사태 현장. 사진제공=옹진군

연평도 포격 사태 현장. 사진제공=옹진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우리 군의 연평도 사격 훈련 재개 방침 및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으로 불안감이 여전한 가운데 연평도 피해 주민의 찜질방 생활이 10일째 계속되고 있다. 민간인 희생자들의 보상도 아직 합의가 안 돼 장례를 치루지 못하고 있다.

지난달 23일 연평도 포격 사태 이후 섬을 탈출한 주민들은 3일 현재 10일째 인천 중구 신흥동 연안부두 인근 '인스파월드'에서 머물고 있다.
임시 거처 및 생계 보장과 관련한 연평도주민비상대책위원회와 인천시의 협상이 진행 중이지만 난항을 겪고 있다.

연평도 주민들은 임시 거주 기간 동안 1인당 하루 식비 3만원 및 월 생계비 110만원, 공과금 등을 지원해달라는 입장이다. 3인 가구 기준으로 약 380만원에 달한다.

이와 관련 지난 2일 연평주민비상대책위원회 측은 "임시 거주 기간 식비와 공과금, 최저임금에 준하는 생계비 지급을 인천시가 보장해주면 인천시내 다가구주택(400가구) 또는 김포시 미분양 아파트(155가구)로 이주하는 것을 수용하겠다"라고 밝혔다.
지난 1일 밤 시 관계자와 1인당 하루 식비 3만원과 공과금 지급에 대해 합의를 했다기 때문에 생계비 지급만 합의되면 시가 제시한 임시거주안을 수용하겠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시는 무리한 요구라는 입장이다.

윤석윤 시 행정부시장은 "요구내용에 대해서는 합의한 게 없다"며 "1인당 식비 3만원이면 3인 가구 한달 식비가 270만원이고, 생계비 110만원을 더하면 비용은 더 많아진다"며 수용 불가 입장을 내비쳤다.

윤 부시장은 "임시거주 기간 주택관리비 등은 시에서 지급할 것이고, 생계비의 경우 일단 긴급생계비로 1인당 100만원씩 지급됐기 때문에 우선 임시거처로 옮기는 게 주민들에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피난 주민들의 임시거처로 ▲인천시내 다가구주택(400가구) ▲인천시 남동구 만수동 건설기술교육원 ▲김포시 미분양 아파트(155가구) ▲인천시 중구 신흥동 찜질방 '인스파월드' 등 4가지 안을 제시해놓은 상태다.

이날 현재 인스파월드에는 주간에는 400여명, 야간에는 150여명의 주민이 머무르고 있다.

민간인 희생자 보상 협상도 지지부진하다. 유가족들과 시는 지난 2일 오후 협상을 재개했지만 추모비 건립, 의사자에 준하는 장례절차 등에 합의했지만 보상금 규모를 놓고 결론을 내지 못한 상태다.

한편 군은 이날 연평도 남쪽 어장에 대한 조업 통제를 해제했다. 하지만 어민들 대부분이 육지로 떠나 실질적인 조업은 이뤄지지 않았다. 연평도를 다시 찾은 주민들의 수는 조금씩 늘어 현재 86명의 주민들이 머물고 있다.


김봉수 기자 bs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