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영의 펀드브리핑] 이번에도 다르지 않다 VS 이번엔 다르다

최종수정 2010.11.27 11:30 기사입력 2010.11.27 11:30

댓글쓰기

민주영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투자지혜연구소장 jymin@assetplus.co.kr

[민주영의 펀드브리핑] 이번에도 다르지 않다 VS 이번엔 다르다
지난 23일 갑작스러운 북한의 연평도 도발 사태로 온 국민이 깊은 근심에 빠졌다. 마침 주식시장은 마감 직전에야 소식이 알려져 영향은 크지 않았다. 다음 날에도 잠깐 흔들리는 가 싶더니 기관과 외국인이 대거 매수에 나서면서 바로 안정을 찾았다. 물론 아직까지 사태가 마무리된 것은 아니지만 과거 수차례의 북한 도발을 경험하면서 얻은 '학습효과'로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분위기다.
사태가 발생했던 당일 저녁 여의도는 다음 날 미칠 시장의 충격을 가늠하느라 부산했다. 발빠른 시장분석가들은 앞으로의 전망을 속속 내놓았다. 전반적으로 보자면 '이번에도 다르지 않다'와 '이번에는 다르다'는 의견이 팽팽하게 맞섰다.

'이번에도 다르지 않다'는 주장은 최근의 천안함 사태를 비롯해 각종 남북한 충돌 사례가 발생했을 때 시장은 잠시 충격에 흔들렸지만 이내 반등했던 과거의 패턴이 근거였다. 반면 이번 연평도 포격이 휴전 후 남한 영토를 향한 최초의 직접적인 공격인데다 민간인에 대한 공격이었다는 점에서 '이번에는 다르다'는 주장도 적지 않다. 물론 다음 날 이후 '이번에도 다르지 않다'는 예상이 힘을 얻는 분위기지만 이렇게 금융시장에 충격을 주는 돌발적인 사태의 본질에 대해 되새겨 볼 필요가 있다.

'블랙스완' 저자인 나심 탈레브 뉴욕대 폴리테크닉연구소 교수는 자신의 책에서 극단적으로 드물고 거의 예측 불가능하지만 게임의 결과를 바꾸어버릴 만큼 중대한 현상으로 흑조 현상을 정의했다.
이 정의에 따르면 북한의 도발이나 최근 글로벌 금융위기와 같은 사태는 분명한 돌발상황이라고 할 수 있다. 즉 누구도 예측할 수 없었다는 이야기이다. 많은 전문가들이 금융위기에 대해 설명하는 데 흑조 개념을 끌어다 썼다. 하지만 세계적인 경제학자이자 미국 뉴욕대학교의 교수인 누리엘 루비니는 최근 재앙은 돌발 상황이 아니었다며 그것은 충분히 발생할 수 있으며 심지어 예측도 가능했다고 지적했다. 왜냐하면 금융위기란 일반적으로 비슷한 경로를 따라 되풀이되기 때문이다. 호황과 불황의 전형적인 주기를 보면서도 사람들은 여전히 '이번만큼은 다르다'고 말한다고 꼬집었다. 존 템플턴은 '이번에는 다르다'라는 말이야 말로 지금까지 투자자를 가장 손해보게 한 말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북한의 도발이 예측 가능했던 사건인가 아닌가를 말하려는 것이 아니다. 살아가면서 번번히 터지는 사태에 대해 '이번에도 다르지 않다'와 '이번에는 다르다' 사이에서의 고민에 대한 이야기다. 그런데 이런 고민에서 한 발짝 나오면 또 다른 통로가 보일 수도 있다. 사실 이번 돌발사태가 어떻게 전개될 지 예상하는 것은 우리의 능력 밖에 있는 것이다. 북한이 이후 한미 합동훈련 때 또 어떤 일을 벌일 지 누가 알 수 있겠는가 말이다. 워렌 버핏은 "나의 능력 범위를 벗어난 곳에 그럴 듯한 먹잇감이 있다고 해서 무리하게 접근하지 않는다. 그저 나의 능력의 범위 안에 먹잇감이 나타나기를 기다릴 뿐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 예측 범위에 없는 일에 연연하기 보다는 우리가 대처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생각하는 것이 더 현명할 것이다.

높아지는 북한 리스크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할까? 과거의 경험에 비쳐 볼 때 파도와 같이 끊임없는 출렁임 속에서 현명하게 대처하는 방법 중 하나는 거꾸로 생각하는 것이다. 즉 좋을 때는 나쁠 때를 대비하고 나쁠 때는 좋을 때를 생각하는 것이다. 이 세상에 지나가지 않는 위기는 분명히 없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