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정택 인사비리' 퇴출 교장 2명 복직

최종수정 2010.11.13 18:45 기사입력 2010.11.13 10: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공정택 인사비리'에 연루돼 퇴출된 교장 2명이 재심에서 징계가 완화돼 복직하게 됐다.

13일 서울시교육청(이하 시교육청)에 따르면, 공정택 전 서울시 교육감 재직 때 인사담당자에게 인사청탁 대가로 200만원을 건넨 혐의로 시교육청에서 파면 및 해임 결정을 받은 고교 교장 2명이 최근 교원소청심사위원회에서 정직3개월 처분을 받았다.
시교육청은 소청심사위 결정에 반발해 조만간 다시 징계위를 열고 재징계 처분을 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현직 장학사와 장학관, 일선 학교 교장과 교감 등 약 30명이 연루된 '공정택 인사비리' 사건으로 20여명이 파면 및 해임 처분을 받았다.
김효진 기자 hjn2529@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