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재욱의 사주산천]2010년 11월 13일 (음력 10.8.丁卯)

최종수정 2010.12.03 09:42 기사입력 2010.11.13 07:00

댓글쓰기

[김재욱의 사주산천]2010년 11월 13일 (음력 10.8.丁卯)

아시아경제신문은 독자들의 성원에 힘입어 지면 운세를 온라인에 게재합니다.<편집자주>

[스포츠투데이 박성기 기자]2010년 11월 13일 토요일(음력 10.8.丁卯)
子 (쥐)

84년생 : 상대를 비방하지 말라. 정당하게 맞서면 된다.
72년생 : 화목한 가정이 우선이다, 자녀를 생각해야 한다.
60년생: 부자가 망해도 삼년은 간단다, 배우자를 지켜라.
48년생 : 자식 이기는 부모 없다, 고기 잡는 법을 배워줘라.

丑 (소)
85년생 : 친구를 위해 도움을 줄 수 있다면, 감사한 일이다.
73년생 : 초대장 받는 주말 된다, 가야할 곳 두 곳은 된다.
61년생 : 참는 자에게 복이 있나니, 나간 돈은 아까워 말라.
49년생 : 결혼식 주례서는 운세, 자녀에게 좋은 소식 있다.

寅 (범)

86년생 : 친구들과 축하할일 생길 운, 동창모임 결혼파티.
74년생 : 자신감 지나치면 자만으로 비춰진다, 합심하라.
62년생 : 남의 걱정 말고 내실을 기할 때다, 한눈팔지 말라.
50년생 : 한 지붕 두집살림 하는 운세, 따로따로 놀지 말라.

卯 (토끼)

87년생 : 실력은 막상막하, 인내심이 승패를 좌우할 운.
75년생 : 아침식사 거르지 말라, 콩나물국 몸에 도움 된다.
63년생 : 정승 집은 강아지가 죽어도 문전성시, 신중하라.
51년생 : 칼 쓴 사람 칼로 망한다, 법(法)보다 협상이 우선.

辰 (용)

88년생 : 상생의 기운 살리려면, 점심식사 비빔밥이 좋다.
76년생 : 작은 고추 우습게보지 말라, 상부상조해야 한다.
64년생 : 마음에 없는 말은 하지 말고, 운동으로 체력보강.
52년생 : 조강지처 박대하면, 나가는 건 재물이요 구설 온다.

巳 (뱀)

89년생 : 내신 성적 쌓는 운세, 연애보다 후배를 가르쳐라.
77년생 : 세 사람 모였을 때 자화자찬 하지 말라, 좋지 않다.
65년생 : 인정할건 인정하고, 충고는 한번으로 족한 운세.
53년생 : 견물생심 들어올 운, 즉흥적 충동구매 자제하라.

午 (말)

90년생 : 금강산도 식후경 이라는데, 연애도 먹으며 하라.
78년생 : 자격시험 보는 운세, 초대하면 어디든 가야한다.
66년생 : 상대에게 희망을 심어줘라. 가르치며 배울 운세.
54년생 : 상대와 많은 얘긴 삼가라, 예를 들면 지루하다.

未 (양)

91년생 : 호기심이 문제된다, 가슴에 멍들 짓은 하지 말라.
79년생 : 내일의 계획을 가족과 상의하라, 외식하기 좋다.
67년생 : 저마다 개성이 다양하다, 서로 존중하면 길하다.
55년생 : 등산, 동호회 동참할 운, 기분 낼 땐 화끈하게 하라.

申 (원숭이)

80년생 : 애정관계 예민하게 반응 말라, 이해심을 넓혀라.
68년생 : 쌓인 스트레스는 운동으로 풀어줘라, 일석이조.
56년생 : 광저우 아시안게임, TV 보며 편안하게 휴식하라.
44년생 : 겸손한 자세가 존경을 받는다, 한발만 양보하라.

酉 (닭)

81년생 : 상대를 기다리게 하지 말고, 약속시간 엄수하라.
69년생 : 자녀에게 고운 말로 충고하라, 자신을 돌아볼 때.
57년생 : 삼인삼색(三人三色) 서로 다른 개성이 빛날 운세.
45년생 : 칭찬을 아끼지 말라, 반대를 위한 반대 불리하다.

戌 (개)

82년생 : 양손에 떡"쥘 생각 하지 말라, 연상녀와 인연 있다.
70년생 :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다, 상식을 벗어나지 말라.
58년생 : 법정 스님의 무소유를 생각할 때, 마음을 나눠라.
46년생 : 인지력을 높이려면, 자연의 소리를 들어야 한다.

亥 (돼지)

83년생 : 선남선녀 미팅 운세, 결혼식 피로연에 갈 수 있다.
71년생 : 오지랖이 넓은 것이 문제된다, 가정에 충실해라.
59년생 : 몸 따라 마음 간다, 몸매관리 늦기 전에 시작하라.
47년생 : 세 사람이 머리를 맞대는 운세, 의견을 조율하라.

역술가 삼정 김재욱 http://www.sjkarma.com 02) 516~2144

스포츠투데이 박성기 기자 musictok@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