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경제구역에 태양광인터버 생산·R&D시설 유치

최종수정 2010.10.27 10:27 기사입력 2010.10.27 10:25

댓글쓰기

인천경제청, 독일 Kaco사와 양해각서 체결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 지구에 세계적 태양광인버터 제조기업인 독일 'Kaco'사의 생산 및 R&D시설이 입주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청장 이종철)은 27일 독일 Kaco New Energy GmbH(사장 Ralf Hofmann)와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지구 지식정보산업단지 내에 태양광발전용인버터(PV Inverter) 생산 및 R&D센터 건립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Kaco사는 국내 자회사인 '카코 뉴에너지(주)'를 통해 약 600만유로(미화 840만달러)를 직접 투자해 9500㎡(대지면적)의 부지에 생산시설 및 최첨단 친환경 R&D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Kaco사는 1998년에 설립된 유럽의 대표적인 태양광발전용 장비 제조업체로 올해에는 7500억원의 매출이 예상되며, 최근 태양광 관련 사업의 호황에 힘입어 앞으로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되는 기업이다.

Kaco사는 올해 안에 외국인투자신고를 마치고 내년 초 착공해 내년 말부터는 공장을 가동할 예정이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카고 뉴에너지(주)는 생산품의 90%이상을 유럽 등의 선진국에 수출함으로써 세계시장 선도 및 고급 연구인력 채용 등의 고용유발효과도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봉수 기자 bs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