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 정년 2년 연장·임금피크제 도입 추진

최종수정 2018.09.09 15:01 기사입력 2010.10.24 18:49

댓글쓰기

27일 직원 찬반 투표, 56세서 58세로

[아시아경제 채명석 기자] 포스코가 직원 정년 임기를 기존 56세에서 58세로 2년 연장하고, 일정 연령부터 임금을 동결하거나 줄이는 임금피크제를 도입키로 했다.
포스코 노경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의 ‘정년 연장 및 임금체계’ 변경에 관한 노사 협의를 마치고 오는 27일 전 직원 찬반투표를 통해 확정키로 했다.

변경안에 따르면 현재 56세인 직원 정년은 58세로 연장된다.

이렇듯 정년 연장안을 보장해주는 대신 포스코는 일정 연령부터 임금을 동결하거나 줄이는 임금피크제를 도입키로 했다.
따라서 현재의 정년인 56세 이후까지 연봉을 기준으로 57세에는 통상 임금의 90%,58세 80%를 지급하는 방식이다. 호봉 승급 연한도 조정해 정년이 56세일 때는 55세까지 호봉 승급이 이뤄졌지만 정년을 연장함에 따라 52세까지만 호봉을 올려주고 그 이후에는 호봉 승급에 따른 임금 인상분을 없애기로 했다.

한편 포스코는 이번 찬반 투표를 위해 전사 투표관리위원회를 조직했으며, 27일 투표 결과에 따라 제도 시행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채명석 기자 oricm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채명석 기자 oricms@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