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현대건설 인수전 '후끈'...'승자의 저주' 조심해야

최종수정 2010.09.27 16:11 기사입력 2010.09.27 16: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올해 국내 인수ㆍ합병(M&A) 시장 대어로 손꼽히는 현대건설 인수전이 후끈 달아올랐다. 그동안 공식 입장을 유보했던 현대차그룹이 27일 인수 참여를 선언하면서 현대그룹과의 한 판 승부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

하지만 일각에서는 수조원에 달하는 현대건설 인수전에 대한 '승자의 저주'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기본적으로 매물의 몸값이 비싼 데다 제 3자의 참여 가능성을 제외하더라도 현대그룹과 현대차그룹의 범현대가 집안 다툼으로 인해 인수 가격이 추가로 높아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채권단이 매각할 현대건설의 지분은 3887만9000주(34.88%)로 최근 주가를 기준으로 했을 때 2조8000억원 정도다. 여기에 프리미엄이 붙으면 현대건설 매각 대금은 4조원대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제는 치열한 경쟁으로 인해 가격이 더 높아질 가능성이 많다는 점.

현대차그룹은 이날 현대건설 인수에 참여할 뜻을 공식화하면서 그룹 내 자금력으로 독자 참여하겠다고 공언했다. 전략적 투자자 또는 재무적 투자자의 참여 시 과도한 경영권 및 수익률 요구의 부담이 있기 때문에 그룹 내부 자금을 이용할 계획이라는 설명이다. 하지만 4조원대의 가격은 현대그룹에 비해 자금력이 풍부한 현대차그룹으로서도 재무 구조에 부담이 불가피한 금액이라는 게 업계 중론이다.
현대그룹은 자금력 부분에선 상황이 더 나쁘다. 현재 자체 자금이 1조원대로 전해졌으며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수하더라도 향후 유동성 문제를 장담할 수 없다. 하지만 인수 후 사업 다각화 측면의 시너지 효과로는 현대그룹의 명분에 힘이 더 실리는 분위기다.

현대그룹은 우선 현대아산 남북 경협 사업에서 큰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현대아산 건설 부문과 협력해 영업력 확대도 기대해볼 부분이다. 현대증권도 현대건설을 통한 수익 증대를 꾀할 수 있다. 프로젝트 파이낸싱 등 선진 금융 기법을 이용한 다양한 자금 운영 방안도 나올 가능성이 있다. 이외에 현대상선과 현대택배는 현대건설 프로젝트에 필요한 자재를 담당하고 현대엘리베이터도 건설과의 시너지를 생각할 수 있다.

현대차 그룹도 시너지를 기대한다는 입장이다. 현대차그룹은 현대건설을 통해 원전 등의 친환경 발전 사업에서부터 주택용 충전 시스템과 연계된 친환경 주택, 하이브리드(HEV) 및 전기차와 같은 친환경 자동차에 이르는 에코 밸류 체인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해외 고속철 및 철도 차량 사업과 연계가 가능하고 현대제철과 현대하이스코로부터 안정적인 건설 자재 조달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M&A 업계 관계자는 "예전 금호아시아나그룹이 대우건설과 대한통운이라는 매력적인 M&A 매물을 연이어 인수했지만 결국 그룹의 유동성 위기를 초래하면서 '승자의 저주' 쓴 맛을 보게 했다"며 "현대건설 인수전에 참여하는 기업들도 가격과 시너지 등 여러 상황을 충분히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용어 설명
'승자의 저주'란 경쟁에서 이겼지만 그 과정에서 너무 많은 것을 투자해 결과적으로 더 많은 것을 잃는 현상을 뜻한다. 치열한 기업 M&A 경쟁 속에서 지나치게 높은 가격을 써내고 인수한 기업이 그 후유증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흔히 이 말을 쓴다.


김혜원 기자 kimhy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