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T&T, 충남에 프레임 공장 준공

최종수정 2010.09.27 08:52 기사입력 2010.09.27 08:48

댓글쓰기

이존 하루 생산량 10대에서 60대로 늘어나...해외 대량 주문 대응

이영기 CT&T 대표(좌에서 두 번째)가 충남 당진 CT&T 제2공장의 ‘알루미늄 프레임’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이영기 CT&T 대표(좌에서 두 번째)가 충남 당진 CT&T 제2공장의 ‘알루미늄 프레임’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정일 기자] 도심형 전기차 업체인 가 최근 충남 당진 제2공장에서 도심형 전기차 '이존'용 초경량 차체 '알루미늄 스페이스 프레임' 공장 준공식을 갖고 생산량 확대에 본격 나섰다.

CT&T는 이번 프레임 공장 준공에 따라 기존 하루 10대(월 300대)이던 '이존' 생산량이 최대 6배인 60대(월 1800대, 연산 2만대)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공장에서 생산되는 프레임은 전기특장차(이밴, 이픽업), 이존 4인승(이존 플러스) 등 CT&T의 전 차종에 사용된다. 향후에는 CT&T가 미국, 유럽, 중국 등에 구축 중인 현지조립 현지판매 시스템(RAS)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이영기 CT&T 대표는 "이번 준공에 따라 프레임 수급문제가 해결되면서 밀려있던 수출물량에 숨통을 트이게 됐다"며 "이는 세계시장 공략에 큰 기틀을 마련한 것으로 해외의 대량 주문에 본격 대응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일 기자 jayle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