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총리·장관 후보 '모의 청문회'로 자질 검증한다

최종수정 2010.09.09 11:52 기사입력 2010.09.09 10:00

댓글쓰기

자기검증서 서식 공개..현장확인·주변탐문 등도 실시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총리와 장·차관 후보자의 자질과 역량을 심층 검토하는 '모의 청문회'격의 인사추천회의 면담제도가 새로 만들어진다.

자기검증서를 공개해 후보자 본인 스스로 자질을 검증할 수 있도록 하고, 서류 중심의 검증작업이 현장확인 등으로 대폭 강화된다.
청와대는 9일 이같은 내용의 '정무직 인사추천 및 검증절차 개선방안'을 마련해 후임 총리 인선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이는 김태호 총리 후보자와 신재민·이재훈 장관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불법·편법 행위가 드러나 낙마하면서 이명박 대통령이 "분야별로 인사검증 기준을 만들어서 추천·평가시 엄격하게 적용하라"고 지시한 데에 따른 것이다.

청와대는 우선 인사청문 면담제도를 도입했다. 검증결과 압축된 최종 후보자를 대상으로 대통령실장 주재 인사추천회의에서 청문회에 준하는 면담을 실시해 정무직 후보자로서의 자질과 역량을 심층 검토한 후 최종후보자를 결정하게 된다.
총리·장관 후보 '모의 청문회'로 자질 검증한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또 양적 검증뿐만 아니라 질적 검증도 강화한다. 그동안 시간제약과 인력부족 등으로 관계기관으로부터 받은 28종의 서류로만 종합 판단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자기검증서와 서류검증 사항에 대하여 현장확인, 주변탐문 등 질적 검증을 실시하기로 했다. 유명무실했던 인사검증위원회도 민정수석비서관 주재로 활성화해 강화된 판단기준을 적용, 심의하게 된다.
후보자들이 직접 작성하는 자기검증서 항목을 보강하고, 이 서식을 인터넷을 통해 공개한다. 자기검증서는 검증의 보완자료로 예비후보자 본인 스스로 설문에 응답하면서 자질 등에 대한 정도를 자가진단하는 것이다. 종전에는 150여개의 항목이었지만, 이번에 200여개로 확대하고 청와대 홈페이지(www.president.go.kr)를 통해 서식을 공개해 누구든 사전에 자기검증을 해보면서 정무직 후보자로서의 자질을 확인할 수 있다.

청와대는 "이번 인사검증 시스템 보완을 통해 '공정한 사회' 구현을 바라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도덕적 자질과 업무역량을 지닌 참신한 인재를 공직에 임용하는 관행이 정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영주 기자 yjc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