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쌀 등 100억원 범위내 北 제공"

최종수정 2010.09.07 15:44 기사입력 2010.09.07 15: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정부가 쌀·시멘트·중장비 등을 수해 지역에 지원해 달라는 북한의 요청에 대해 "100억원 규모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이날 "북한이 공식적으로 쌀을 요구해온 것은 이명박 정부 들어 처음"이라며 "이미 대한적십자사가 100억원 범위내에서 인도적 차원의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에 이런 차원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은 "대북 지원과 관련해서 우리 정부의 기조가 크게 변한 것은 아니다"면서 "천안함 담화에서도 영유아 지원 등 인도적 지원은 계속하겠다고 밝혔듯이 영유아용품과 수해용품이라고 판단되면 지원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북한이 요청한 품목 가운데 어떤 품목을 얼마나 지원할 지에 대해 논의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적십자사는 지난달말 조선적십자회에 수해지원 의사를 전달하고 의약품, 생활용품, 비상식량 등을 100억원 규모로 지원하겠다는 통지문을 발송했었다. 북측 조선적십자회는 지난 4일 오후 대한적십자사 앞으로 쌀과 중장비, 시멘트 지원을 역제의하는 통지문을 보내왔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은 7일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와의 월례회동에서 이와 관련해 "국민 수준이 높고 국민도 지켜보고 있다. 그래서 적절히 하려고 하며, 대한적십자사에서 지원하려고 하는데 이것도 일보 전진"이라고 언급했다.


조영주 기자 yjc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