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세균 "난 성공한 대표..선당후사 정신 중요"

최종수정 2010.09.07 16:38 기사입력 2010.09.07 16: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달중 기자] 정세균 민주당 상임고문은 7일 차기 당대표와 관련, "자신을 버릴 수 있는 사람, 선당후사 할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고문은 이날 10.3 전당대회 출마선언 후 부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한나라당과 1대 1구도를 만들어 여당 후보들과 당당하게 경쟁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대선 후보를 만드는 것이 차기 당대표의 책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역대 당 대표들이 당에서 이런저런 활동을 하고 있는데, 실패한 대표도 있고 성공한 대표도 있다"며 "감히 저는 성공한 대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어떤 경우에도 2012년에 집권하는 것을 목표로 수권정당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선당후사의 정신을 지속적으로 발현해야 2012년 집권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는 이인규 전 대검 중수부장의 차명계좌 발언 논란과 관련, "이 정권이 악랄하고, 그 정권에 봉사하는 검찰이 얼마나 무도한지를 보라. 참으로 치가 떨린다"면서 "돌아가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하는 짓을 주저하지 않는 이들을 반드시 응징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달중 기자 da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