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태균, 4타수 무안타 1볼넷…부진 탈출 실패

최종수정 2010.08.15 22:52 기사입력 2010.08.15 22: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지바롯데 김태균이 안타 없이 1득점을 기록했다.

김태균은 15일 지바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라쿠텐과 홈경기에서 4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좀처럼 안타를 뽑아내지 못하는 부진 속에 4타수 무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전날 안타와 타점으로 슬럼프 탈출을 예고한 김태균은 기세를 이어나가지 못했다. 타율은 2할6푼5리로 2리 떨어졌다.

김태균은 상대 선발 다나카 마사히로의 공에 다소 고전했다. 2회 선두타자로 타석에 나섰지만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4회 다시 맞은 선두 타석에서는 볼넷을 골라 1루 베이스를 밟았다. 김태균은 오마쓰 쇼이츠의 볼넷으로 2루에 진출한 뒤 기요다 이쿠히로의 2루타 때 홈플레이트를 밟으며 득점에 성공했다.
하지만 5회 2사 1루에서 맞은 세 번째 타석에서는 중견수 플라이로 아웃됐다.

8회 김태균은 라쿠텐의 두 번째 투수 아오야마 고지를 상대로 부활포를 쏘아 올리는 듯했다. 바깥쪽 직구를 배트에 정확히 맞춰 장타를 만들어냈다. 하지만 멀리 뻗던 공은 이내 담장 바로 앞에서 우익수의 글러브에 빨려 들어갔다.

3-3 동점이던 연장 10회에는 경기를 끝낼 수 있는 타점 기회를 허무하게 놓쳤다. 2사 2루서 아오야마의 포크볼에 방망이를 헛돌리며 삼진으로 고개를 숙였다.

한편 지바롯데는 연장 12회까지 가는 혈투 끝에 이마에 도시아키의 끝내기 3점 홈런으로 6-3 승리를 거뒀다.

이종길 기자 leemean@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