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조현오 경찰청장 후보, 본인이 사과해야"

최종수정 2010.08.15 15:20 기사입력 2010.08.15 15:18

댓글쓰기

"경찰청장 직무수행과 직결된 문제로 연결시킬 필요 없어"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청와대는 15일 조현오 경찰청장 후보자의 발언 파문과 관련해 "본인이 결자해지 차원에서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차명계좌 문제는 본인이 그 발언을 어느 맥락에서 한 것인지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직접 설명할 기회가 있어야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천안함 문제도 표현은 어떤지 몰라도 그 발언 취지는 너무 감정적으로 비치도록 언론에서 그렇게 하지 말아주셨으면 좋겠다는 뜻 아니었겠나"고 전했다.

그는 또 "여러가지 마음이 상하신 분들도 많을 것인데, 본인(조현오 청장)이 결자해지 차원에서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 잘못을 사과하고…"라면서 "경찰청장으로서의 인식과 직무수행과 직결된 문제로 연결시킬 필요까지는 없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조 청장 후보자는 지난 3월 한 내부강연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와 관련 "서거 전날 차명계좌가 발견됐다"고 말했고, 천안함 희생장병 유족들에 대해 "동물처럼 울부짖는다"고 표현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 관계자는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와의 만남과 관련해 "남북 문제도 그렇고 이런 문제도 굉장히 정성을 들여서 추진해야 될 문제라고 본다. 말이 앞서면 곤란하다"며 말을 아꼈다.



조영주 기자 yjc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