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현오 발언' 파문 확산..노무현재단 "대통령 지명 철회해야"

최종수정 2010.08.16 04:41 기사입력 2010.08.15 15: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달중 기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사유로 거액의 차명계좌가 발견됐기 때문이라는 조현오 경찰청장 내정장의 발언에 따른 파문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다.

조 내정자가 지난 3월31일 한 강연에서 "서거 전날 차명계좌가 발견됐다"며 "특검을 하려고 하니 권양숙 여사가 막아서 특검을 못했다"고 주장한 동영상이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논란이 된 것.
이에 노무현재단과 시민주권모임, 청정회 등 대표적 친노 인사들은 15일 오후 노무현재단에서 회의를 열고 조 내정자에 대한 법적 대응과 함께 청와대의 내정 철회를 압박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조 내정자의 발언에 대해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일 뿐만 아니라 현 정권과 검찰의 표적수사로 인해 이미 고인이 된 전직 대통령과 유족들의 명예를 정면으로 훼손하는 패륜적 망언"이라며 "이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무슨 의미가 있는지 심각한 환멸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청와대가 조 내정자의 발언을 알고도 지명했다면 같은 인식이라는 뜻이고, 모르고 지명했다면 이는 공직검증시스템이 전혀 작동되지 않고 있다는 뜻"이라며 "이명박 대통령은 지금 당장 조 내정자의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 행정안전위 민주당 간사인 백원우 의원은 "만약 조 내정자로 계속해서 청문회 절차를 진행한다면 최종 임명권자인 이 대통령께서 조 내정자의 발언에 동의한다고 인식할 수밖에 없다"며 "이 대통령이 조 내정자의 발언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즉각 인준절차를 중지하고 후보자를 교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조 내정자는 노 전 대통령에 대한 망언뿐만 아니라 위장전입, 항명파동 양천서 고문사건 등 경찰청장으로서의 자격이 상실된 후보자였다는 것이 중론"이라며 "민생치안에 땀 흘리는 15만 경찰을 더 이상 욕먹이지 말고 하루 빨리 자진사퇴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친노그룹의 이용섭 정책위수석부의장도 "조 내정자는 공직자로서의 최소한의 자질도 없다"며 "대통령은 국민들께 즉각 사과하고 내정을 철회해야 하며, 조 내정자도 스스로 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달중 기자 da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