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상수-홍준표 휴가서 복귀..내전 재연?

최종수정 2010.08.15 14:46 기사입력 2010.08.15 14: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한나라당 안상수 대표와 홍준표 최고위원이 이번 주 나란히 여름휴가에서 복귀하면서 당내에 전운이 감돈다. 휴가 전 당직 개편을 둘러싸고 극심한 갈등을 빚었던 만큼 두 인사의 앞으로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것.

대구 팔공산으로 산사 휴가를 떠난 안 대표는 오는 16당무에 복귀할 예정이다. 취임 후 첫 시험대인 7.28재보궐 선거를 승리로 이끌었고, 취임 공약이던 '정치인 입각'을 달성한 만큼 대표직에 연착륙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러나 또 다른 공약이던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표와 회동을 통한 당내 화합은 여전히 과제로 남아있고, 특히 홍 최고위원과의 관계 개선을 비롯한 지도부내 불협화음을 조율해야 한다.

지난 7.14전당대회 과정에서 아쉬운 2위로 지도부에 입성한 홍 최고위원은 당내 비주류를 자청하며 안 대표를 강하게 견제하고 나섰다. 특히 당직 개편을 둘러싸고 두 사람은 정면 충돌했고, 휴가 직전까지 대립각을 세웠다.

"후흑론(厚黑論)을 공부하겠다"며 여름 휴가에 들어간 홍 최고위원은 제주도에서 휴식을 취한 것으로 전해진다. '면후심흑(面厚心黑)'에서 비롯된 후흑론은 '두꺼운 얼굴과 시커먼 마음'이라는 의미로 안 대표에 대한 비판의 연장선으로 풀이된다.
또 휴가 직전 공식 행사였던 '화합의 비빔밥 오찬'에 홍 최고위원이 불참하면서 앙금을 드러낸 만큼 여의도 복귀 후 적잖은 갈등을 예고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 1차 당직 인선에서 가장 극심한 갈등을 빚었던 지명직 최고위원 2명과 여성 대변인, 재정위원장 등 당직 인선이 남아있기 때문에 두 사람의 갈등이 재연될 가능성이 높다.

여기에 8.8내각에서 친이계 좌장격인 이재오 의원이 특임장관으로 내정되는 '친이 친정체제' 구축에 당내 친박계가 반발하고 있어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계파갈등이 불거질 수 있다.

그러나 1차 당직 인선 파동 때처럼 홍 최고위원의 최고위 불참이나 안 대표에 대한 공개 비판은 자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주부터 8.8개각에 따른 인사청문회가 진행되면서 여야 대결이 예상되는데다, '안-홍 갈등'에 대한 당내 비판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김무성 원내대표는 "홍 최고가 맞는 말을 하면서 방식이 잘못됐다"고 두 사람을 동시에 비판했고, 원희룡 사무총장은 "(전대) 패자가 승자에게 승복할 줄도 알아야 한다"고 자제를 요청했다.




지연진 기자 gy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