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마트폰 인터넷 사용시간은 총 7분

최종수정 2010.08.15 13:09 기사입력 2010.08.15 10: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국내 스마트폰 보유자들이 스파트폰을 이용한 인터넷 검색 시간은 폰 총 사용시간 1시간 중 7분이라는 통계가 나왔다. 음성·영상 통화에 쓰는 시간은 전체 60분 중 7분 18초를 차지해 본연의 기능인 통화 비중이 스마트폰에서도 큰 것으로 파악됐다.

15일 한국인터넷진흥원의 올해 상반기 스마트폰 이용실태 자료에 따르면 "주로 쓰는 기능을 1시간으로 압축해 비교했더니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의 인터넷 사용 시간은 7분 6초로 측정됐다"고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문자메시지에 쓰는 시간은 6분 42초로 음성·영상 통화와 인터넷 검색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활용 비중을 보였다. MP3 등 음악을 듣는 데 쓰는 시간은 6분 30초였으며, 동영상 감상(6분 6초)과 GPS 등 위치서비스 활용(6분 6초)이 뒤를 이었다.

이 밖에 국내 이용자들은 스마트폰을 1시간 쓰는 동안 애플리케이션 활용(6분), 카메라 사용(5분 54초), e메일 사용(5분 30초) 등 기능을 활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문서 작업에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시간은 2분 42초에 그쳤다.



양낙규 기자 if@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