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PGA챔피언십] 양용은ㆍ우즈 '탐색전~' <1보>

최종수정 2011.08.11 19:18 기사입력 2010.08.13 08:15

댓글쓰기

대회 첫날 안개로 3시간 지연...양용은 이븐파에서 '어게인 2009', 우즈는 1언더파

[PGA챔피언십] 양용은ㆍ우즈 '탐색전~' <1보>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양용은(38ㆍ사진)은 이븐파.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1언더파.

양용은의 '메이저 타이틀방어'에 국내 팬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는 올 시즌 '마지막 메이저' 제92회 PGA챔피언십(총상금 750만 달러) 1라운드. 양용은은 일단 이븐파로 무난하게 '탐색전'을 마쳤다.
양용은과 같은 조에서 '설욕전'을 펼치고 있는 우즈가 1언더파로 조금 나은 성적이다. '장타자' 버바 왓슨(미국)이 4언더파를 치며 선두에 나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양용은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휘슬링스트레이츠골프장(파72ㆍ7507야드)에서 개막한 첫날 경기에서 버디 4개와 보기 4개를 맞바꿨다. 오전 8시 현재 공동 40위권이지만 안개로 3시간가량 경기가 지연되면서 대다수 선수들의 플레이가 이어지고 있어 순위는 별 의미가 없는 상황이다.

10번홀에서 출발한 양용은은 이날 15번홀(파4) 보기로 전반을 마친 뒤 후반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추가하는 '롤러코스터' 경기를 펼쳤다. 양용은에게는 그래도 마지막 9번홀(파4)에서 두번째 샷을 홀에 바짝 붙여 버디를 솎아냈다는 것이 기분전환이 됐다.
우즈 역시 초반 4개 홀에서 3개의 버디를 잡아내며 기염을 토했지만 이후 3개의 보기로 스코어를 다 까먹었다가 9번홀 버디로 가까스로 1언더파를 만들었다. 우즈의 부진을 틈 타 '세계랭킹 1위'를 넘보고 있는 필 미켈슨(미국)이 1언더파에서 추월을 노리고 있다.

'한국군단'은 김경태(24)가 버디 6개와 보기 4개를 묶어 2언더파로 선두권에 근접했다. 이 대회에 특별 초청된 '아이돌스타' 노승열(19ㆍ타이틀리스트)도 6개 홀에서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잡아내며 이븐파로 스코어를 지키고 있어 아직은 괜찮다. '탱크' 최경주(40)는 '마의 18번홀' 더블보기에 발목이 잡혀 2오버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