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업은행, 기대되는 하반기..'매수'<신한투자>

최종수정 2010.08.02 07:20 기사입력 2010.08.02 06: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2일 기업은행에 대해 탄탄한 영업이익 증가세로 하반기 실적 역시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만3000원을 유지했다.

이고은 애널리스트는 "기업은행 2분기 순이익은 3069억원으로 시장 기대치와 부합했다"며 "순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 부문이 둘다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 애널리스트는 "비용수익비율은 2분기 성과상여금 600억 지급으로 인해 1분기 대비 소폭 증가한 27.3%를 기록했지만 여전히 업계 최저 수준이었다"며 "부동산 PF와 자체 충당금 강화 기준에 따른 선제적 대손충당금 덕분에 총 전입액은 전분기 대비 45% 증가했다"고 말했다.

기업은행의 순이자마진(NIM)은 2.84%로 전분기 대비 6bp 확대되었다. 1분기와 마찬가지로고용산재보험 카드납부 효과와 ABS 후순위채 이자 효과가 있었는데 이 일회성 요인들을 제외한 경상적 NIM은 2.69%로 1분기 경상적 NIM 2.68% 대비 1bp 확대됐다고 덧붙였다.

기업은행의 총대출은 전분기대비 3.2%, 연간 6.2% 증가하며 견조한 성장세를 유지했다. 하반기 대출성장이 다소 둔화될 수 있겠지만 그래도 여전히 타행 대비 높거나 최소 비슷한 수준의 대출성장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반기 기업은행의 영업이익 전망이 긍정적인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