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재보선 후 민주, 당권 경쟁만 촉각

최종수정 2010.07.31 09:50 기사입력 2010.07.31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달중 기자] 7.28 재보선에서 참패한 민주당이 성찰보다 당권경쟁에만 몰입하는 형국이다. 주류는 패배의 원인분석 보다는 과거 성적을 언급하면서 비주류의 공격 방어에만 주력하고 있고, 비주류는 차기 당권 확보를 위해 비주류 공격에만 몰입하는 듯한 모습이다. 이렇다보니 제대로 된 반성이나 진로를 제시하는 그룹은 보이질 않는다.

정세균 대표는 30일 재보선 이후 첫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비주류의 지도부 총사퇴를 일축했다. 정 대표는 "선거 결과는 당 대표인 제 책임이다. 책임 공방은 필요없다. 모두 당대표인 정세균의 책임"이라며 "하지만 저의 거취 문제에 대해 과도하게 논란을 불러일으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주류의 공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주류 측인 최재성 의원은 한 라디오 방송에서 "지금 시기에 지도부가 사퇴하면 비대위를 꾸리든 뭘 하든 할 수 있는 일이 전대를 치르는 일 외엔 없다"며 "비대위 역할이 없는 상황에서 지도부 사퇴가 책임지는 형태인지 꼼꼼히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임시지도부 구성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정 대표는 이어진 비공개 회의에서 사의표명을 했다. 당 안팎에서 거세진 책임론을 피할 수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정 대표는 "여러 언론에서 민주당은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고 하는데, 그럼 내가 책임져야 한다"면서 "내가 그만둬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하지만 정 대표는 혼자 사의를 하겠다고 밝혔고, 박주선 최고위위원은 총사퇴를 강조했다. 결국 정 대표는 주말까지 고심한 뒤 결정키로 했다.

이러한 당 지도부의 논의 과정에 대해 쇄신연대가 다시 포문을 열었다. 이들은 정 대표의 사의표명이 정치적 '쇼' 아니냐는 시각이다. 최규식 의원은 "정 대표가 일부 최고위원들이 당이 처한 어려운 처지를 인식하지 못하고 물러나지 말라고 하는 것을 받아들인다면 오늘 사퇴 표명 자체가 진정성이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쇄신연대는 또 이날 최고위가 의결한 전당대회 준비위원회 인선안에 반대하며 재인선을 요구했다. 쇄신연대는 주류와 비주류가 동수로 구성되어야 한다며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김달중 기자 da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