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진강 수위 오후6시쯤 최고조

최종수정 2010.07.19 18:15 기사입력 2010.07.19 18: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승종 기자] 국토해양부는 오후 6시쯤 경기도 연천군 횡산리에 위치한 횡산 수위국 수위가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고 19일 밝혔다. 민통선 인근에 위치한 횡산리는 지난해 북한의 황강댐 방류로 우리 국민 6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던 연천군 왕징면에서 북서쪽으로 약 8.5km 떨어진 곳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횡산수위국 수위가 10분당 7~10㎝ 속도로 올라가 오후 3시 현재 4.96m에 달했다. 수위 상승 속도는 낮 12시 이후 10분당 2~4㎝로 둔화하고 있다. 황강댐에서 횡산수위국까지 거리를 고려했을 때 북한은 18일 오후 11~12시쯤부터 황강댐의 수문을 열어 초당 500~1000㎥를 방류한 것으로 추정된다.
국토부는 오후 6시쯤 수위가 5.1m까지 상승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국토부는 임진강 유역에 내린 비의 영향으로 횡산수위국 수위가 주의 단계인 3m를 넘어선 18일 오전 6시56분 1차 경보방송을 하고 해당 지역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북한은 18일 오후 “지금과 같이 비가 많이 내리게 되면 저녁 8시 이후 임진강 상류 댐의 물을 불가피하게 방류할 수 있다”고 통보해 왔다. 지난해 9월 사고 이후 열린 ‘임진강 수해방지를 위한 남북 실무회담’에서 우리측은 임진강댐 방류 시 사전 통보를 요구했고, 북측은 이를 수용했다.



이승종 기자 hanaru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