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향응·성접대 검사 X파일'..검찰, 때아닌 된서리

최종수정 2010.04.20 08:07 기사입력 2010.04.19 16: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MBC PD수첩이 한 건설업체 대표에게서 향응 및 성접대를 받았다는 전ㆍ현직 검사 수십명의 실명이 적힌 문건을 입수해 관련 내용을 오는 20일 보도키로 하면서 검찰 안팎으로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PD수첩이 입수한 문건에는 현직 검사장 2명 등 검찰 고위 인사를 포함해 전ㆍ현직 검사 57명의 이름이 적혀있다.
이른바 '스폰서' 역할을 하며 '리스트'를 만들었다는 J씨(방송에서 가명 '홍두식'으로 등장 예정)는 경남 출신으로, 같은 지역에서 중견 건설업체를 운영하는 인물이다.

1990년대 초반 경남도의원을 지내기도 한 J씨는 경남ㆍ부산지역 검찰청에 부임한 검사들을 중심으로 1980년대 중반부터 최근까지 꾸준히 향응을 제공하고 때로는 성접대까지 했다는 게 PD수첩 주장이다.

문건에 이름이 올랐다는 한 검사장은 "J씨를 사기 혐의로 수사해 원칙대로 처리하고, 처리 과정에서 추가로 나온 다른 혐의를 원칙대로 처리하자마자 마치 과거에 검사들과 무슨 일이 있었던 것처럼 허황된 사실을 제보한 것"이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또 "무슨 유착관계가 있는 것처럼 말하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사건을 원칙적으로 처리하자 '봐주지 않으면 과거에 검사들과 있었던 일을 공개하겠다'는 식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그는 J씨를 1987년 처음 만났고 이후 전화통화를 하며 알고 지냈다는 점은 부인하지 않았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검찰에 공식 입장 같은 건 없는 것으로 안다"면서 "일단 방송을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김효진 기자 hjn2529@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