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경필 "세종시 강제당론 채택은 불가능"

최종수정 2010.02.19 09:35 기사입력 2010.02.19 09: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성곤 기자]한나라당 인재영입위원장인 남경필 의원은 19일 세종시 당론변경과 관련, "강제적 당론 채택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남 의원은 이날 오전 KBS1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 "(친이, 친박에 속하지 않은 중도파 의원들의 표심은) 원안 플러스 알파 또는 수정안에 각각 찬성하는 분도 있고 아직 의사를 결정하지 않은 분도 있지만 공통적인 것은 강제적 당론을 채택하는 것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남 의원은 또한 "이 문제는 당이 의원들 개개인의 소신을 구속하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강제적으로 해서는 안 되고, 당론을 모아가는 과정이 필요하다. 결론적으로는 당론을 결정하더라도 권고적 당론에 그치는 것이 좋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대법원 등 7개 독립기관을 세종시로 이전하자는 김무성 의원의 절충안과 관련, "정치라는 것이 토론, 타협안을 만들어내기 위한 과정이기 때문에 기본적인 정신은 찬성한다"면서도 " 절충안의 현실성에 있어서는 의문이 드는 것이 많은 것도 사실"이라고 밝혔다.

한편, 6월 지방선거와 관련, "선거를 해보면 기본은 인물과 구도와 정책이다. 특히 구도는 아주 기본"이라면서 "우리가 분열하고 저쪽이 단합하면 무조건 지게 돼 있다. 그런데 지금 모양새가 당내의 친이, 친박 밖에는 친박연대 3분할 체제다. 이런 상태로 선거 이긴다고 한다는 것은 연목구어"라고 우려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종목 수익률 100% 따라하기
김성곤 기자 skze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