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장학재단, 2학기 학자금대출 위해 3월부터 채권발행

최종수정 2018.02.07 17:20 기사입력 2010.01.19 14:09

단기자금 운용위해 국공채 매입..헤지수단으로 선물·스왑 활용할 것

[아시아경제 김남현 기자] 한국장학재단이 2학기 학자금 대출을 위해 빠르면 3월부터 채권발행에 나설 계획이다. 또 채권 발행후 단기자금운용을 위해 5년 국고채 등 공사채를 매입할 뜻을 밝혔다. 또 이에 대한 헤지를 위해 국채선물과 IRS시장을 이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19일 재단 자금운용팀 관계자에 따르면 “7월부터 2학기 학자금대출이 나가는데 이를 위해 3월부터 미리미리 채권발행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4개월 정기예금금리가 낮아 단기자금운용을 위해 국고5년 등 공사채를 매입해 운용할 계획”이라며 “이 경우 금리리스크 노출 방지를 위해 선물셀이나 IRS페이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재단은 전일 취업학자금 상환대출을 위해 5년물 3000억원, 7년 500억원, 10년물 500억원 등을 입찰한 바 있다. 입찰결과 5년물이 7700억원 응찰에 3600억원이 발행됐다. 발행금리는 전일 예보채 종가수준인 5.26%다. 반면 7년물과 10년물은 유찰됐다.

이 관계자는 “7년물의 경우 응찰수량이 얼마되지 않았고 10년물의 경우 5.45%까지 응찰했지만 300억밖에 되지 않아 유찰시켰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번 발행의 경우 특별 케이스로 채권발행이 곧 대출로 나감에 따라 헤지의 필요성이 없다”며 “전번 직접대출 금액이 1조3000억 전후였는데 이번 자금의 대출수요가 어떻게 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김남현 기자 nh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남현 기자 nhkim@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 관련 기사

    한국장학재단, 18일 5년·7년·10년물 4000억 입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장원영 '인형 같은 비주얼'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송혜교 '압도적인 미모'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스타화보

  • [포토] 맹승지 '눈길 끄는 비키니'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