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세종시]삼성, 그린에너지에 등 2조500억원 투자

최종수정 2010.01.11 10:53 기사입력 2010.01.11 10:40

댓글쓰기

그린에너지, 헬스케어 등 신사업에 2015년까지 순차 투자
전자·LED·SDI·SDS·전기 등 계열사 고용인력 1만5800명 예상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삼성그룹이 그린에너지와 헬스케어 등 신사업을 중심으로 세종시에 오는 2015년까지 총 2조500억원을 투자한다. 이번 대규모 투자를 통해 창출되는 고용 인력만 1만5800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은 11일 "삼성전자, 삼성LED, 삼성SDI, 삼성SDS, 삼성전기 등 삼성그룹 5개 계열사가 2015년까지 총 2조500억원을 투자키로 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삼성은 반도체, LCD, 무선통신 이후 신성장 동력이 될 수종사업을 찾기 위해 지난 2007년 10월 전략기획실에 신사업팀을 설치, 신사업 분야를 탐색해 왔으며 1차로 그린에너지와 헬스케어를 차세대 사업으로 선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산업보안 차원에서 국내에 우선 투자할 것 ▲최첨단 산업으로서 관련 연구개발단지가 집적 돼 있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고 국내외 고급인력들이 살기 좋은 여건이 갖춰져 있을 것 ▲관련 사업 간에 연구개발, 생산 등 연계 추진을 위해 단일 부지에 위치해야 하며 그 규모는 50만평에서 100만평이 돼야 할 것 등 세 가지 조건을 충족하는 투자 지역을 물색해 왔다.
또한 이 같은 조건을 염두에 두고 정부 계획대로 세종시에 국제과학 비즈니스벨트가 조성된다는 전제 하에 투자 타당성을 검토해왔다. 그 결과 삼성은 ▲사업 간 시너지 효과 ▲뛰어난 입지 경쟁력 ▲투자 리스크 경감 등 투자 타당성 등의 이유로 세종시 투자를 결정했다.

삼성은 "기초과학, 녹색기술산업단지가 조성되고 중이온가속기가 도입될 경우 삼성의 신사업인 그린에너지 및 헬스케어와 시너지 효과가 있다"면서 "또한 대규모 단지 조성이 가능하며 용수, 전력, 공항 등의 인프라가 갖춰질 것으로 전망돼 입지 경쟁력도 뛰어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밖에도 법인세, 지방세 면제 등으로 신사업의 초기 투자리스크가 경감되고 투자 회수기간을 단축할 수 있어 투자 타당성이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른 투자비는 2조500억원, 고용인력은 1만5800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며 소요부지는 50만평으로 내년부터 2015년까지 사업별로 순차적으로 착수할 계획이다.

사업 분야는 크게 그린에너지와 헬스케어 분야로 선정했다. 그린에너지는 차세대 전지, LED 조명 사업 등으로 총 투자비는 1조 1200억원, 고용인력은 1만 100명으로 예상된다. 차세대 전지의 경우 현재 SDI에서 대용량 전력저장용 전지 및 연료전지, 삼성전자에서 태양전지를 투자계획 중이며, 향후 대덕연구단지의 연구기관 및 SDI 천안공장과 연계할 경우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보고 있다.

LED 조명사업은 삼성LED에서 조명엔진 생산기지를 만들어 연산 1억대 생산을 확보, 차세대 조명산업의 국제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헬스케어는 BT와 IT를 융·복합한 첨단의료기기 등 다양한 분야를 대상으로 총 투자비는 3300억원, 고용 인력은 1000명에 달할 전망이다. 추후 세종시, 오송 및 대덕연구단지를 연결하는 글로벌 클러스터가 형성될 경우 국제경쟁력이 확보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 외 삼성은 세종시에 데이터센터 및 컨택센터를 설립할 계획이며, 규모는 투자비 1500억원, 고용인력 4000명 수준이 될 예정이다. 데이터센터 및 컨택센터에는 최첨단 통신망을 구축해중부권 통신망 거점으로 활용하고, 향후 금융기관, 공공기관 등의 컨택센터 수요에 대응한다는 전략이다.

이와 함께 세종시의 국제과학 인프라를 활용하기 위해 세종시 주변 지역에 위치한 삼성전기 공장에 고부가 패키지용기판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투자비는 4500억원, 고용인력은 700명으로 금년 또는 내년 초에 투자에 착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기는 부산 공장에도 MLCC 등에 금년부터 2013년까지 총 4800억원을 추가 투자할 계획이다.

삼성 관계자는 "앞으로 삼성이 투자하게 될 그린에너지 및 헬스케어 분야의신사업은 정부가 조성하고자 하는 국제과학 비즈니스 벨트와 연계할 경우 국가의 미래 산업동력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꼬북좌의 반전 매력'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건강미의 대명사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