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내 첫 타미플루 내성 신종플루 발견

최종수정 2009.11.30 14:41 기사입력 2009.11.30 14: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현준 기자] 신종 인플루엔자 치료제인 타미플루에 내성이 있는 균주가 국내에서 처음 발견됐다.

인플루엔자 대책본부는 30일 수도권 거주 5세 남아에게서 이같은 타미플루 내성 균주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9일 발병한 남아는 이달 13일 완치해 퇴원했다.
27일 세계보건기구(WHO)의 집계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총 75건의 타미플루 내성은 모두 뉴라미니다제 유전자 275번째의 변이(H275Y)로, 또 다른 신종플루 치료제인 릴렌자에 치료효과를 보였다.

인플루엔자 대책본부는 국내 사례도 해외 사례와 마찬가지였다고 알렸다. 특히 "릴렌자는 6세 이하에서는 허가가 나지 않아 이번같은 경우 사용할 수 없지만, 내성이 있는 신종플루 바이러스의 경우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타미플루 용량을 늘리는 등 다른 방법으로 치료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인플루엔자 대책본부는 "앞으로 의료기관에 대한 홍보를 강화해 내성균주에 대한 감시를 확대하고 분석률을 높이겠다"면서 "의사는 확진 또는 의심환자에게 타미플루를 적극 처방하되, 환자들은 의사 처방대로 1일 2회, 5일간 정확하게 복용할 것"을 당부했다.

박현준 기자 hjunpar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