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고금리 위험" 파월 고민, 인플레서 '고용'으로…힘 받는 9월 금리인하(종합)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파월 "인플레 유일한 위험 아냐…고용 냉각"
일주일 전 물가 강조…정책 초점 물가→고용
9월 금리 인하 전망…S&P·나스닥 또 최고치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고금리가 장기화되면 경제와 고용이 위태로워질 수 있다는 우려를 표명했다. 불과 일주일 전만 해도 물가 안정을 강조했지만 최근 노동시장 둔화로 Fed 통화정책의 초점이 물가에서 고용으로 서서히 이동하고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실업률이 상승하고 구인건수가 하락하는 등 고용 냉각 조짐으로 Fed가 오는 9월 금리 인하 카드를 테이블 위에 올려놨다는 평가다.


파월 "인플레이션이 유일한 위험 아냐…노동시장 냉각"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파월 의장은 9일(현지시간) 미국 의회 상원 반기 통화정책 보고에 출석해 "인플레이션 상승이 우리가 직면한 유일한 위험은 아니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데이터에 따르면 현재 노동시장 상황은 2년 전과 비교해 상당히 냉각됐다"며 "정책적 제약을 너무 늦게 또는 너무 적게 완화하면 경제활동과 고용이 과도하게 약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의회에서 파월 의장이 여러 차례 강조한 건 물가 상승과 고용 둔화 사이의 위험 균형이었다. 그는 "오랫동안 인플레이션 목표 달성에 실패할 위험이 더 컸다"면서 "이제는 물가 상승과 노동시장의 과도한 둔화 사이의 위험이 점점 더 균형을 이루고 있다"고 말했다. 인플레이션뿐만 아니라 고용 둔화 위험도 우려되는 시점이라는 진단이다. 파월 의장은 실업률이 역사적으로 낮은 수준이지만, 예상치 못한 노동시장 둔화가 정책 완화의 이유가 될 수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파월 의장의 메시지가 그동안 인플레이션 상승 위험에 집중됐던 것에 비춰 보면 이날 메시지에서는 달라진 분위기가 감지된다. 그는 불과 일주일 전인 지난 2일만 해도 "디스인플레이션(물가상승률 둔화) 경로에 진입했지만, 완화적 정책 착수에 앞서 인플레이션이 목표치인 2%로 지속 가능하게 움직이고 있다는 더 큰 확신을 원한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묘하지만 중대한 전환"이라고 평가했다.


최근 노동시장 둔화 시그널이 잇달아 확인되면서 Fed 정책의 무게 중심을 물가 안정에서 고용으로 서서히 옮기겠다는 뜻을 시사한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의 6월 실업률은 4.1%로 2년 6개월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여전히 완전 고용 수준이지만 누적된 고강도 긴축으로 경제성장률이 둔화하고 실업률이 상승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실업자 1명당 구인건수는 지난 5월 기준 1.22건으로 2021년 이후 최저 수준이다.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전인 2019년 평균(1.19건)에 가깝다.

파월 의장은 현재 인플레이션 상황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최근 인플레이션 지표는 완만한 추가 진전을 보여줬다"며 "(앞으로 나올) 더 많은 좋은 데이터가 인플레이션이 2%로 지속적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우리의 확신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리 인하 시점에 대한 질문에는 "향후 조치 시기와 관련해서는 어떤 신호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답해 언급을 피했다.


"고금리 위험" 파월 고민, 인플레서 '고용'으로…힘 받는 9월 금리인하(종합) 원본보기 아이콘

월가, 9월 금리 인하 전망에 무게…S&P500·나스닥 또 최고치

월가에서는 파월 의장이 오는 9월 금리 인하 카드를 테이블 위에 올려놨다는 평가가 나온다. 최근 인플레이션 둔화에 이어 노동시장 냉각 조짐까지 연이어 감지되면서 Fed가 피벗(pivot·정책 전환)에 나설 토대가 구축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앞으로 2~3개월 물가와 고용이 모두 둔화 추세에 있다는 신호가 누적될 경우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금리 인하를 시작할 적절한 시점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다.



시장은 인플레이션과 고용 모두 둔화 흐름을 탔다고 보고 있다. 미 노동부가 11일 발표하는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기 대비 3.1% 올라 5월 상승률(3.3%)을 밑돌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 4, 5월 CPI 상승률(각각 3.4%·3.3%)이 모두 전월(3.5%·3.4%) 수치를 하회한 데 이어 석 달 연속 CPI 둔화세가 이어졌을 것이란 전망이다. 실업률도 꾸준히 상승해 4분기에는 4.5%에 이를 것으로 블룸버그 산하 경제연구소인 블룸버그이코노믹스(BE)는 예상했다.


투자자들은 Fed가 오는 9월을 시작으로 연내 두 차례 금리 인하를 단행할 것으로 전망한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이날 연방기금 금리선물 시장은 Fed가 9월 FOMC에서 금리를 0.25%포인트 이상 내릴 가능성을 73.3% 반영하고 있다. 11월 금리를 0.25%포인트 이상 인하할 가능성은 85%다.


에버코어 ISI의 크리슈나 구하 부회장은 "우리는 위험 균형에 대한 파월의 발언을 특히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적으로 읽었다"며 "목요일(11일) 발표되는 인플레이션 보고서 등 향후 들어올 데이터가 Fed의 진전된 평가를 뒷받침한다면 오는 9월 금리 인하의 토대가 계속 구축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BMO캐피털마켓의 이안 린젠 전략가는 "파월의 발언은 첫 번째 인하를 위한 잠재적 토대를 마련하고 있다"며 "우리는 정확히 9월 (인하) 시작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고금리 위험" 파월 고민, 인플레서 '고용'으로…힘 받는 9월 금리인하(종합) 원본보기 아이콘

이날 파월 의장의 발언을 놓고 비둘기파적이라는 평가가 나온 가운데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소폭 상승하며 사상 최고치를 또 한 차례 갈아치웠다. S&P500지수는 0.07% 오른 5576.98, 나스닥지수는 0.14% 상승한 1만8429.29에 마감했다. 투자자들이 11일 CPI 지표 공개를 대기하면서 상승폭은 제한적이었다.





뉴욕=권해영 특파원 roguehy@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끊임없이 정치적 공격 가해져"…정우성, 9년 만에 유엔 난민대사 사임 [청춘보고서] '절간같다'는 옛말…힙해진 이곳 댕댕이랑 가요

    #국내이슈

  •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바이든, 美 대선 후보 사퇴…새 후보로 '해리스 추대론' 무게(종합) 폭포서 인생샷 찍으려다 '미끌'…인도 유명 인플루언서 추락사

    #해외이슈

  •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이미지 다이어리] 장인의 秀세미 "1000만원 써도 또 사러 와요"…제니·샤이니도 반한 이 반지 [럭셔리월드]

    #포토PICK

  •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782마력 신형 파나메라 PHEV, 내년 韓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