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올해부터 제2연평해전을 '승전' 역사로

최종수정 2022.06.29 09:44 기사입력 2022.06.29 09:44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올해부터 제2연평해전이 해군의 '승전' 역사로 기록된다. 또 제2연평해전 전적비(戰蹟碑)를 제2연평해전 전승비(戰勝碑)로 변경할 예정이다.


29일 해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경기 평택 제2함대사령부에서 이종호 해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제2연평해전 20주년 승전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명칭 변경 이후 처음 열리는 이번 행사에 참전 장병과 유가족을 비롯해 이종섭 국방부 장관, 전·현직 국회의원 등 300여 명이 참석한다.

제2연평해전은 2002년 6월 29일 오전 10시께 북한 경비정 2척이 NLL을 침범, 우리 해군 참수리 357호 고속정에 선제 기습공격을 가하면서 발발했다. 우리 해군은 즉각 대응에 나섰고 윤영하 소령 등 6명이 전사했다. 북한군도 30여 명의 사상자를 내고 경비정이 화염에 휩싸인 채 도주했다.


올해 20주년을 맞아 승전 역사로 바꾼 것은 북한군의 기습적인 공격에 죽음을 각오한 결연한 의지로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사수한 승전으로 기록함으로써 제2연평해전의 의미를 제고하는 취지다.


전적비는 전투가 있었던 곳에서 그 사실을 기념하는 비석이고, 전승비는 전투에서 이긴 사실을 기념한다는 것으로 차이가 있다.

승전 기념식 이후 유가족이 전사한 여섯 용사의 이름을 딴 유도탄고속함에 올라타서 해상 헌화하는 행사가 처음으로 열린다. 앞서 지난 17일 한상국함·황도현함 해상헌화가 있었고 이날은 윤영하함·조천형함·서후원함·박동혁함 해상헌화가 예정됐다.


유가족은 각자 전사자 이름을 딴 유도탄고속함에 탑승해 바다에 꽃을 띄우면서 전사자의 넋을 위로하며, 유도탄고속함 장병들도 헌화에 참여해 전우들을 추모한다. 헌화 진행 중에는 서울대 명예교수인 오세영 시인의 추모시 '그대들의 눈동자는 조국의 밤하늘에서 반짝이는 별들이 되었고'가 낭독된다.


한편, 제2연평해전에서 전사한 6용사는 모두 유도탄고속함 함명으로 부활, 2함대에 배치돼 서해 NLL을 지키고 있다. 2007년 6월 28일 윤영하함을 시작으로 한상국함, 조천형함, 황도현함, 서후원함, 박동혁함이 차례로 진수됐다.


유도탄고속함은 기존 참수리급 고속정보다 성능이 개량됐다. 최대 속력 40노트(시속 74㎞)에 76㎜·40㎜ 함포를 장착했고 사정거리 150㎞의 국산 함대함유도탄 '해성'을 탑재했다. 3차원 레이더를 포함한 국내 개발 전투체계를 탑재해 강력한 탐지·추적 능력을 보유했으며 방화 격벽 설치, 스텔스 기법 적용 등으로 생존 가능성을 극대화했다.


제2연평해전 발발 20년이 지난 지금 서해는 450t급 유도탄고속함뿐 아니라 전투 능력이 크게 강화된 신형 호위함(FFG·3100t급), 신형 고속정(PKMR·230t급) 등이 주력 함정이 돼 NLL을 지키고 있다.


해군은 "제2연평해전을 비롯한 승리의 역사는 해군 장병들에게 소중한 정신적 자산"이라며 "해군은 정신적 대비태세를 갖추고 NLL 수호 의지를 확고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태연 '청량한 미모' [포토] 리사 '시크한 눈빛' [포토] 설현 '늘씬한 몸매'

    #연예가화제

  •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포토] 이소연 "몸매 비결은 1일 1식"

    #스타화보

  • [포토] 미나 '자기관리의 정석' [포토] 야노시호 "45세 넘고 약해져 운동" [포토] 제시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