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엔코퍼, 산업용 수처리 플랫폼 구축…매출 증가

최종수정 2021.11.16 09:08 기사입력 2021.11.16 09: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이엔코퍼레이션 이 올해 3분기까지 연결기준 누적 매출액 968억8000만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818%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누적 영업이익은 19억60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0% 증가했다.


이엔코퍼레이션 은 성공적인 인수합병(M&A)과 자회사의 고른 성장에 힘입어 연결기준 3분기 매출액 553억6000만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1579% 늘었다. 창사 이래 최대 분기 실적이다.

사업 부문별로는 지난 3월 인수한 초순수 및 수처리 EPC 자회사 한성크린텍이 3분기 누적으로 매출액 804억4000만원을 달성했다. 4월부터 9월까지 누적 매출 규모다. 정부가 앞으로 10년간 510조원의 민간투자를 이끌어내 세계 최대 반도체 생산기지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에 따라 수처리 EPC 수요가 증가하면서 예상 실적을 웃돌았다. 실제로 한성크린텍의 올해 11월 현재 누적 수주금액은 1362억9000만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총 수주 총액인 1003억원을 웃도는 규모다.


액상 지정폐기물 및 폐수 수탁처리 자회사인 이엔워터솔루션은 인바이오텍 당진사업장의 영업양수 이후 5월부터 실적을 반영해 9월까지 누적 매출액 86억5000만원을 기록했다. 지난 8월에 추가로 이엔케미칼 당진사업장을 영업양수한 액상 지정폐기물 처리 자회사인 이클린워터는 시설을 개선하면서 본격적인 영업활동을 시작했다. 내년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엔코퍼레이션 은 올해 초 기존 사업 포트폴리오를 대다수 정리하면서 환경에너지 사업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 국내 유일의 산업용 수처리 밸류체인을 완성하고 첨단기술의 종합환경에너지 회사로 성장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인수한 기업의 법률자문 및 실사 평가 수수료 등 일회성 영업비용을 3분기 재무제표에 반영했다"면서 "일회성 비용 소멸로 앞으로 수익성도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