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재명 "윤석열, 대장동 부실수사" 주장에, 홍준표 "다급한 상황 몰리자 尹 공격"

최종수정 2021.10.18 09:39 기사입력 2021.10.18 09:39

댓글쓰기

홍준표 "이재명, 청와대 아닌 감옥 가야 할 사람"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15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에 참석해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이 경기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관련,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이라고 주장한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해 "다급한 상황에 몰렸다는 것을 반증한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 간에 대장동 비리를 두고 서로 물고 뜯는 양상은 참 보기 사납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내가 보기에 이 후보는 대장동 비리의 주범으로 청와대가 아닌 감옥으로 가야 할 사람"이라며 "아직은 추측에 불과한 소문을 근거로 윤 후보를 공격하는 것은 자신이 다급한 상황에 몰렸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했다.


홍 의원은 이후 게시한 글에서도 "이재명 후보의 피장파장 전략은 참 대단한 정치 기술이다. 아무래도 같은 비리 후보라야 대선 치르기가 쉽다고 보는 것 같다"며 이 지사를 공격했다.


그러면서 "오로지 윤석열만 야당 후보로 보고 치고 받고 하는 그 전략이 과연 주효할지 두고 보겠다"라며 "우리 당원과 국민들은 이재명의 물타기 전략에 어리석게 당하지 않는다. 비리 후보를 깰 사람은 깨끗한 저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 후보가 지난 13일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후보-당대표-상임고문단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인 이 지사는 "아무래도 구속될 사람은 이재명이 아니라 윤석열 후보 같다. 부산저축은행 수사 주임검사로서 대장동 대출 건을 수사하지 않은 이유는 뭐냐"라며 윤 전 총장을 향해 공세를 펼쳤다. 지난 2011년 '저축은행 사태' 당시 부산저축은행 불법 대출 수사를 담당했던 윤 전 총장이 '봐주기 수사'를 했다는 주장이다.


이 지사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공개발 중이던 대장동을 민간개발해서 개발이익 독식하겠다며 땅 사 모으는 그 위험천만한 일에 부산저축은행이 1100억원을 부실 대출했다"라며 "만약 비리 혐의가 있는데도 수사를 고의로 피했다면 그건 직무유기 중범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명백한 대출 비리 사건은 왜 수사 대상에서 제외되었는지 납득할만한 해명을 재차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지사의 공세에 윤 전 총장은 이날 주호영 의원 영입 기자회견 후 "부산저축은행 사건은 공적자금 수조원이 투입된 공적자금 비리 사건"이라며 "제대로 알고 (의혹을) 제기하면 좋겠는데, 참 코미디 같은 이야기를 하고 있다. 마치 삼성 비자금 사건을 수사하는 데 로비한 거 못 찾았다고 따지는 거랑 같은 것"이라고 일축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