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권덕철 복지장관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10월말~11월 초"

최종수정 2021.09.28 12:41 기사입력 2021.09.28 12:41

댓글쓰기

지난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JW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한미 백신 협력 협약 체결식에서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JW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한미 백신 협력 협약 체결식에서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정부가 단계적 일상회복, 이른바 '위드 코로나'로의 체계 전환을 이르면 다음달 말부터 추진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오전 서울 양천구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서 "국민께서 방역 수칙을 계속 준수하기 상당히 어려운 상황"이라며 "전문가, 언론 등과 함께 앞으로의 거리두기와 방역조치를 어떻게 가져갈지, 단계적으로 일상을 회복하는 방법을 찾고자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권 장관은 해외의 사례를 들며 "영국, 독일 등에서도 접종을 완료했거나 코로나19 완치 후 음성 확인자에 대해 방역 수칙을 완화하는 등 '백신 패스'를 통해 점차 일상을 회복하는 법을 찾아가고 있다"고도 말했다.


이러한 단계적 일상회복의 구체적 시점에 대해서는 "백신 접종률이 고령층 90% 이상, 일반 국민(성인 기준)의 80%가 되는 10월 말이 전환할 수 있는 시기로 보인다"며 "접종을 마치고 면역효과가 나타나는 2주를 고려하면 11월 초쯤이 될 것이고 그때 단계적 회복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구체적으로는 "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우선 사적모임, 다중이용시설 거리두기 완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해외의 백신 패스 사례를 본받아야 한다고도 말했다. 또 형평성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결혼식 하객 제한 문제에 대해서도 추후 방역 완화 과정에서 백신 접종자 예외 등의 조치를 취하겠다고도 전했다.

한편 권 장관은 전날 정부가 발표한 12~17세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 확대 방침에 대해서도 소아·청소년의 접종을 당부했다. 그는 "(12∼17세도) 가능하면 백신을 맞는 게 학교, 학업, 친구와의 교류 등에서 충분히 이득이 있다고 본다"며 "안전성 문제는 정부에서 충분히 대응을 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다만 "이 연령층에서는 접종을 하지 않아도 코로나19 감염이 됐을 때 중증으로 갈 (가능성이) 낮다는 판단을 해 부모와 학생 판단에 맡기도록 했다"며 자율적으로 접종을 받아줄 것을 당부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