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클릭 e종목] "하이트진로, 거리두기 장기화에 3Q실적도 기대 밑돌듯"

최종수정 2021.09.17 07:42 기사입력 2021.09.17 07:42

댓글쓰기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에 하반기 시장 전망도 불투명

하이트진로 제품군(제공=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 제품군(제공=하이트진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코로나19 상황으로 정부가 내놓은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장기화되면서 하이트진로 가 올해 3분기에도 시장 기대치를 밑도는 실적을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17일 IBK투자증권은 이 같은 배경에 하이트진로의 목표주가를 4만3000원으로 15.7% 낮췄다. 전날 종가는 3만4700원이었다.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 시행되면서 3분기 실적은 다소 부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IBK투자증권은 하이트진로가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 6015억원, 영업이익 427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6%, 33.7%씩 감소한 규모다. 시장전망치(컨센서스)인 매출 6220억원, 영업이익 597억원에도 못 미칠 것으로 내다본 것이다.


김태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사회적 거리두기 규제 여파가 지속됨에 따라 주류 매출이 줄고, 최근 맥주 시장 내 높아진 경쟁 강도를 고려하면 광고비 등 판관비 증가로 수익성도 악화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맥주와 소주 판매 모두 부진할 것으로 보인다. 맥주 부문의 경우 매출 2228억원, 영업이익 58억원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3분기 대비 매출은 8.7%, 영업이익은 69.4%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 것이다. 김 연구원은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로 지난 2분기 국내 맥주 시장 규모가 약 10% 줄었는데, 3분기도 시장 감소세가 이어지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더욱이 가정용 채널에서 주요 경쟁사가 레귤러 맥주 마케팅을 강화하고, 수제 맥주 신제품 출시도 늘고 있어 하이트진로의 레귤러 맥주와 발포주(필라이트) 매출에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함께 축소되는 수입 맥주 시장에서 하이트진로의 파울라너가 판매 호조로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견조한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는 점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소주 부문도 사회적 거리두기의 타격을 피하지 못했다. 3분기 소주 시장 규모가 약 5% 감소할 것으로 예상될 정도다. 하이트진로의 소주 부문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3303억원, 41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4%, 7.9%씩 줄어들 전망이다. 김 연구원은 "다만 비수도권 영업 확대 효과로 시장 점유율이 2분기 67%로 소폭 상승했고 이번 분기도 67% 수준이 유지되고 있는 점은 긍정적"이라며 "또 일본, 중국, 동남아시아 등으로 리큐르주(과일맛소주) 수출 호조세도 이어지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분석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올해 하반기 실적 기대감 자체가 낮아진 모습이다. 김 연구원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장기간 이어지고 있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여전해 올해 남은 기간 외식·유흥 시장에서의 유의미한 판매 실적 회복 기대감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