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윤석열·홍준표·유승민·원희룡 등 8인, 국민의힘 1차 컷오프 통과(종합)

최종수정 2021.09.15 15:13 기사입력 2021.09.15 11:18

댓글쓰기

박진·장기표·장성민 탈락
안상수·황교안 막차 탄듯
득표율, 순위 등은 공개 안 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박준이 기자] 윤석열·홍준표·유승민 등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8명이 1차 컷오프를 통과했다. 박진 의원과 장기표 김해을 당협위원장, 장성민 전 의원은 탈락했다. 정홍원 국민의힘 대선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은 15일 총 11명에서 8명을 추리는 1차 컷오프 결과를 발표했다. 토론회 부재, 경선룰 다툼, 고발 사주 의혹 등 이슈에 밀려 상대적으로 저조한 관심을 받았던 만큼, 향후 ‘흥행 전략’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날 발표된 1차 컷오프 결과 안상수 전 인천시장,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유승민 전 의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 하태경 의원, 홍준표 의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경선을 통과했다(가나다 순). 예비후보로 입후보 했던 박찬주 예비역 육군대장은 홍 의원 지지를 선언하며 사퇴한 바 있다. 이번 1차 컷오프는 13~14일 이틀간 책임당원 2000명, 일반 시민 20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를 반영했다. 당원 투표는 20%, 일반 시민 여론조사는 80%가 반영된 결과다. 후보 간 득표 순위는 공개되지 않았다.

정치권에서는 그동안 여론조사 등에서 우위를 보여왔던 윤 전 총장과 홍 의원, 유 전 의원, 최 전 원장, 원 전 지사, 하 의원의 경우에는 무난하게 1차 컷오프를 통과할 것으로 내다봤다. 남은 2자리를 누가 차지할지 촉각을 세웠는데, 조직적 기반 등이 탄탄한 안 전 시장과 황 전 대표 등이 막차를 타는 데 성공한 것으로 추정된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은 후보자가 당초 예상보다 많다는 이유로 후보자 간 상호 토론이 없었다. 대신 비전 프레젠테이션이나 압박 면접, 라이브 방송 등으로 채워졌다. 경선 주자들 사이에서 ‘학예회 같다’는 지적이 나올 정도였으니 상대적으로 여론의 주목도도 떨어졌다. 당내에서는 토론회가 성사되지 않은 이유 등과 관련해 유력 주자로 꼽히는 윤 전 총장 캠프의 의중이 반영된 것이라는 비판적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정 위원장은 이런 비판과 관련해 "(컷오프 전) 12명의 후보가 토론하는 것은 사실상 무리고 효율성이 떨어져 소신껏 정책을 펼 수 있도록 홍보 기회를 드렸다"면서 "2차 경선에서는 토론 위주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으로 선관위는 8명의 후보를 상대로 TV 토론회를 진행하는 등 본격적인 경선에 들어간다. 다음 달 8일 2차 컷오프에서는 후보가 4명으로 압축된다. 2차 컷오프는 선거인단 30%, 국민 여론조사 70%가 반영된다. 이후 최종경선을 통해 11월 9일 대선후보를 확정한다. 최종 경선에서는 국민의힘 당헌·당규에 따라 선거인단 50%, 국민여론조사 50%가 반영된다. 앞서 선관위는 최종 경선에서 본선 경쟁력을 묻는 방식의 문항을 도입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