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마존, 시급 18달러로 올리고 12만5000명 추가 고용

최종수정 2021.09.15 07:50 기사입력 2021.09.15 07:50

댓글쓰기

(사진출처:WSJ)

(사진출처:WSJ)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평균 임금을 18달러로 인상한다. 연말 쇼핑 대목인 홀리데이 시즌을 앞두고 구인난, 공급망 마비에 대응하기 위한 차원이다.


1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아마존은 이 같은 임금 인상 계획과 함께 창고, 운송 근로자 12만5000명을 추가 고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의 평균 시급은 18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일부 지역에서는 3000달러의 계약 보너스를 지급하고, 평균 임금을 시간당 22.5달러까지 인상할 수도 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앞서 아마존은 2018년 기준 시간당 15달러였던 최저 임금을 지난 5월 17달러까지 인상한 바 있다.


이번 임금 인상 결정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구인난이 심화되는 가운데 연말 쇼핑 대목을 앞두고 창고 등 신규 시설을 확장한 데 따른 것이다.

아마존은 올해 초 미국에 250개 이상의 창고를 열었으며, 이달에만 100개 이상의 신규 물류시설을 개장한다. 추가로 고용된 인력은 아마존 프라임 회원들을 위한 당일 배송 서비스에 투입될 전망이다.


아마존은 이번달 초 클라우딩 컴퓨팅 부문인 아마존웹서비스(AWS)와 아마존 스튜디오, 광고 및 광대역 위성 프로젝트 카이퍼 관련 직원으로 5만5000명을 고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 주요 기업들은 경기 회복에 따른 고용 수요 증가로 시급 근로자들을 고용하기 위해 앞다퉈 복리후생과 근로 계약 보너스를 제공하고 있다.


앞서 월마트, 타겟 등 많은 월마트, 타켓 등 이미 많은 기업들이 노동자를 채용하기 위해 임금 인상, 교육혜택, 계약 보너스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달 초 아마존 역시 미 전역 75만명의 시간제 근로자들에게 책과 수업료 등을 포함한 대학 등록금 비용을 지급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


아마존 딜리버리서비스의 데이브 보즈먼 부사장은 "노동 시장이 타이트한 지역에서 시간당 평균 18달러의 임금 인상이 구인난 해소에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시간제 근로자들의 구인이 치열한 지역에서 경쟁력 있는 임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