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그린플러스, 인니 보고르대학과 업무협약…"수출용 스마트팜 모델 개발"

최종수정 2021.09.07 14:19 기사입력 2021.09.07 14: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국내 유일 온실·스마트팜 상장사 그린플러스 가 스마트팜 다부처 패키지 혁신기술 개발 사업을 통해 동남아 시장 진출에 나선다.


그린플러스는 보고르농업대학(총장, Prof. Dr. Arif Satria)과 인도네시아 내 한국형 스마트팜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보고르농업대학은 인도네시아의 농업분야 대학이다. 그린플러스는 협약을 통해 동남아시아 지역에 스마트팜 수출을 본격화 한다.

업무협약은 지난 4월부터 그린플러스가 수행한 ‘수출용 고온다습형 스마트 온실 패키지 모델 개발’ 연구 과제를 기반으로 진행됐다. 이번 연구 과제는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진흥청,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여 고온다습한 기후 제약을 받는 동남아 지역의 농업 한계를 극복하고 생산작물의 상품성 및 생산량을 증가시키는 한국형 스마트팜을 개발하여 수출하는 과제다.


그린플러스는 동남아지역의 기후와 토양 등에 적합한 스마트팜을 설계하여 수출형 모델을 개발한다. 동남아 지역의 높은 자외선 농도를 고려한 피복자재 및 차광 스크린 선정을 통한 자재 내구성 확보, 실증온실 기준으로 냉방부하 시뮬레이션, 경제성 및 편의성을 고려한 냉방 시스템 등을 선정, 구축, 실증하여 수출을 시작할 계획이다.


그린플러스 관계자는 “한·인도네시아 ODA통합 정책협의회(Korea-Indonesia Integrated ODA Policy Dialogue)를 통해 우리정부와 인도네시아간의 개발협력이 보다 통합적, 체계적, 효과적으로 집행되고 있다”며 “신남방정책에 발마추어 인도네시아 수출을 시작으로 동남아 시장 진출을 본격화 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그린플러스는 지난 19일 호주 스마트팜 전문기업 Farm 4.0과 공개 유통 계약 서명식을 진행했다. 현재 호주 퀸즐랜드주의 토지 선정 작업이 마무리 됐으며 내년 상반기부터 본격적인 시공에 들어갈 전망이다. 오세아니아 지역에 스마트팜을 구축하게 되면서 아랍에미리트(UAE)로도 진출 가능성이 높아졌다. 그린플러스는 농촌진흥청의 사막 스마트팜 실증을 주관하는 기업으로 중동 맞춤형 온실을 개발하고 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