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고평가 공모가 논란' 직원도 외면한 크래프톤…우리사주 청약률 20%

최종수정 2021.08.06 16:12 기사입력 2021.08.05 18:1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고평가 공모가' 논란이 꼬리표처럼 따라 붙으면서 청약에 실패한 크래프톤의 우리사주 청약률도 매우 저조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5일 크래프톤이 공시한 증권발행실적보고서에 따르면 보면 우리사주조합에 최초 배정된 공모주는 173만846주인데, 청약 결과 최종 배정 주수는 35만1525주에 그쳤다. 우리사주 청약률은 20.3%다. 실권주 137만9321주가 발생했다.

다른 대형 공모주의 우리사주 청약률을 보면 100%인 카카오게임즈를 비롯해 카카오뱅크(97.4%), SK바이오사이언스(97.8%), 하이브(99.7%) 등은 100%에 육박했다. 우리사주 청약률이 다소 낮은 편이었던 SK아이이테크놀로(66.0%)와 SK바이오팜(62.5%)도 60%는 넘었다.


앞서 크래프톤은 일반 청약에서 증거금 5조358억원, 경쟁률 7.79대 1이라는 저조한 성적을 내며 공모가 고평가 논란을 잠재우지 못했다. 크래프톤 공모가는 49만8000원, 공모 금액은 4조3098억원으로 역대 2위 규모다.


기관 투자자의 의무 보유 확약 비율은 44.91%로 집계됐다. 즉 기관 물량의 절반 이상은 확약이 걸리지 않아 상장 직후 유통이 가능하다. 배정 물량을 기준으로 크래프톤의 확약 비율은 카카오뱅크(59.82%), SK아이이테크놀로지(64.57%), SK바이오사이언스(85.26%) 등을 크게 밑돌았다.

크래프톤 기관 배정 물량 570만6436주 가운데 256만2603주가 최단 15일에서 최장 6개월에 이르는 의무보유 확약을 했다.


확약 기간별로는 3개월이 135만4953주(23.8%)로 가장 많았다. 이어 1개월 96만6400주(16.9%), 6개월 21만900주(3.7%), 15일 3만350주(0.5%) 순이다.


특히 342만7011주를 받은 외국 기관의 확약 물량은 3개월 확약 2천500주(0.1%)와 1개월 확약 68만3500주(19.9%)를 합쳐 20%에 그쳤다. 227만9425주를 배정받은 국내 기관의 확약 비율은 82.33%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