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구시, 1000억원 규모 소상공인 특별보증지원

최종수정 2021.08.05 16:42 기사입력 2021.08.05 16: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이동국 기자] 대구시가 추경예산을 편성해 100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 대구 희망플러스 특별보증’ 과 4000억원 규모의 경영안정자금을 추가로 확대 지원한다.

대구시, 1000억원 규모 소상공인 특별보증지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시는 올해 초 경제방역을 위해 1조 2460억원 규모의 보증지원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코로나19 장기화와 정부의 강력한 방력 대책이 요구되면서 경영피해와 신용도 하락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 대한 자금흐름을 원활히 하기 위해 대구신용보증재단에 보증공급을 확대하고 금융 사각지대의 중소기업·소상공인 사업자에 100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 대구 희망플러스 특별보증’을 오는 9일부터 집중 지원하기로 했다.


‘희망플러스 특별보증’은 5일부터 시행 중인 정부의 중저신용 소상공인 지원 특례보증을 받지 못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대구시가 지원하기 위해 마련했다.

특히 심사기준을 대폭 완화하는 등 기금(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및 재단으로부터 지원받은 기존 보증액 및 신용평가점수 관계없이 대구시에 영업 중인 사업자면 신청이 가능하다.


또한 대구시 경영안정자금과 연계해 대출금리의 1.8%를 1년간 지원받는 등 초저금리로 이용할 수 있으며, 보증료율도 우대해택(0.3%~0.6%)을 받아 연0.8% 고정으로 지원한도 1,000만원 이내에서 대구신보의 심사를 거쳐 지원받을 수 있다.


아울러 올해 1조원 규모로 지원한 경영안정자금이 급격한 자금수요로 지난 6월 말 기준 자금의 98%가 소진됨에 따라 시는 경영안정자금 지원규모를 4000억원 추가 확대해 자금수요가 많은 창업·성장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해 9일부터 지원한다.

시는 이번에 확대한 경영안정자금 중 1000억원 규모를 정부의 ‘중저신용 소상공인 지원 특례보증’과 ‘희망플러스 특별보증’에 배정해 1년간 1.8%의 이자 지원으로 기업의 부담을 줄이고자 한다.


희망플러스 특별보증 및 경영안정자금을 지원받고자 하는 기업은 가까운 사업장 소재지 시중은행을 방문하거나 대구신용보증재단 상담예약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희망플러스 특별보증 및 경영안정자금이 코로나19 장기화로 매출감소와 신용도 악화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금융 사각지대 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이동국 기자 marisd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