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테슬라 이사회 의장, 임기 만료 앞두고 251억원어치 테슬라 주식 매각

최종수정 2021.08.05 15:46 기사입력 2021.08.05 15:46

댓글쓰기

로빈 덴홈 테슬라 이사회 의장  [사진 제공= 블룸버그]

로빈 덴홈 테슬라 이사회 의장 [사진 제공= 블룸버그]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임기 만료를 앞둔 로빈 덴홈 테슬라 이사회 의장이 2200만달러(약 251억5700만원) 어치의 테슬라 주식을 매각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덴홈 의장은 이날 당국에 제출한 신고 서류를 통해 지난 2일 주식매수 청구권을 실행해 테슬라 주식 3만1250주를 확보한 뒤 곧바로 매각했다고 밝혔다.

덴홈 의장은 2014년 테슬라 이사회에 합류했다. 2018년 일론 머스크의 뒤를 이어 3년 임기의 이사회 의장에 올랐다.


블룸버그는 덴홈 의장의 임기가 끝나감에 따라 머스크가 다시 이사회 의장에 복귀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머스크는 미 증권거래위원회(SEC)로부터 2018년 증권사기 혐의로 고소당했고 이후 고소 취하를 조건으로 자신과 테슬라 법인이 2000만달러씩 벌금을 내는 것과 함께 자신이 테슬라 이사회 의장직에서 물러나기로 합의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