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뉴욕 코로나 '영웅'의 추락‥쿠오모 주지사, 11명 성추행

최종수정 2021.08.04 10:22 기사입력 2021.08.04 03:51

댓글쓰기

특검팀, 4개월 수사 결과 발표
쿠오모 4선에 적신호
민주당 지도부 즉각 사퇴 요구
본인은 사실 무근 주장
바이든 입장에 관심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니사가 자신이 11명을 성추행했다는 수사 결과에 대해 반박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니사가 자신이 11명을 성추행했다는 수사 결과에 대해 반박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주지사가 11명의 여성을 상대로 성추행을 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민주당 의원들은 일제히 쿠오모 주지사의 즉각 사임을 촉구하고 나섰지만, 쿠오모 주지사는 강력하게 수사 내용을 부인하며 사퇴를 거부했다.


3일(현지시간)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쿠오모 지사가 전·현직 보좌관을 성추행하고, 추행 사실을 공개한 직원에 대해 보복 조처를 했다고 공개했다.

준 김 전 뉴욕남부지검 검사가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의 성추행 사실을 설명하고 있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준 김 전 뉴욕남부지검 검사가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의 성추행 사실을 설명하고 있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제임스 총장은 지난 3월 이후 4개월간 걸쳐 쿠오모 주지사의 성추행 의혹을 조사해 165페이지 분량의 보고서도 발표했다.


제임스 총장은 "11명의 전·현직 보좌관에 대한 쿠오모 주지사의 성추행은 연방법과 뉴욕주법 위반"이라고 밝혔다. 피해자들은 쿠오모 주지사의 집무실과 집에서 상급자의 강압적인 성추행의 희생자가 됐다.


앞서 쿠오모 주지사는 최소 7명에 달하는 전·현직 여성 보좌관들로부터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됐지만 179명에 대한 조사 결과 더 많은 피해자가 있는 것이 확인됐다.

이번 특검 수사를 이끈 준 김 전 뉴욕남부지검장 대행은 "일부 피해자는 원하지 않는 신체접촉을 당했고, 어떤 피해자들은 반복해서 성적으로 부적절한 발언을 들어야 했다"라며 "피해자 모두 굴욕감과 불편함을 느꼈고, 부적절하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김 전 대행과 함께 수사에 참여한 앤 클락 변호사는 쿠오모 주지사의 행동에 대해 "연장자의 친밀한 행동이 아니라 불법 행위"라고 규정했다.


검찰은 쿠오모 주지사가 위압적인 방식으로 공포 분위기를 조성했다면서 뉴욕주의 업무수행 방식에도 문제가 있음을 지적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4선 도전을 앞두고 불거진 성 추문 사건으로 위기에 처했지만 최근 지지율을 상당히 회복한 상태다. 그는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서도 즉각 반발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누군가를 부적절하게 만지거나 부적절하게 성적 접근을 한 적이 없다"라며 보고서의 내용이 사실과 다르게 묘사됐다고 주장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오히려 "이번 조사의 모든 측면에서 정치와 편견이 얽혀 있다"라면서 수사팀이 편파적이라고 몰아붙였다. 이는 제임스 검찰총장이 차기 주지사 선거 출마를 위해 자신에 대한 공격에 나섰다는 의미이다.


그는 다만 "나의 행동으로 일부 여성을 불편하게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라면서 "내가 충분히 이해하지 못했던 세대적 또는 문화적 관점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미안하다"라고 말했다.


민주당 고위인사들은 즉각 쿠오모 주지사와의 선 긋기에 나섰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와 크리스틴 길러브랜드 뉴욕주 연방 상원의원, 그레고리 믹스 연방 하원 외교위원장과 톰 수오지 연방 하원의원, 하킴 재프리스 연방 하원의원은 각각 공동 성명을 통해 일제히 쿠오모 주지사의 사임을 촉구했다.


같은 민주당 소속임에도 쿠오모 주지사와 번번이 대립해 온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도 성명을 통해 쿠오모 주지사의 사임 혹은 탄핵을 주장했다.


쿠오모 주지사의 사임에 대해 말을 아꼈던 조 바이든 대통령의 입장도 주목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쿠오모 주지사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침묵하던 중 지난 3월에는 "조사가 진행 중이고 우리는 그게 어떤 결론이 나는 지를 지켜봐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유보적인 입장을 취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지난해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맞서며 적극적인 봉쇄 정책을 시도, 전국적인 인지도를 확보한 바 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열악한 현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