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기관 순매수에 코스피 3220선 회복

최종수정 2021.08.02 16:03 기사입력 2021.08.02 16:0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민지 기자] 기관의 순매수세에 힘입어 코스피가 상승 마감했다. 수출입 지표 호조와 규제 이슈로 급락했던 중국 증시가 오름세를 보이자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 심리가 확대된 것으로 보인다.


2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0.65%(20.72포인트) 오른 3223.04로 장을 마쳤다. 이날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5%(16.10포인트) 오른 3218.42로 장을 출발한 이후 하락 전환하기도 했지만, 중국 지수 상승과 외국인의 선물 순매수 등에 힘입어 오름세를 보였다.

이날 증시를 견인한 것은 기관이다. 투자자 동향을 보면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1483억원, 4879억원어치 주식을 팔았고 기관은 홀로 6253억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중국 기업 규제 이슈로 변동성이 확대된 중화권 증시가 오전에 상승 전환하며 투자 심리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며 “원·달러 환율은 장중 1154원대로 상승하기도 했지만 달러 강세 압력 완화와 위험선호 회복에 내림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업종별 상승률을 보면 의약품(3.58%), 전기가스업(1.71%), 전기·전자(1.08%), 제조업(1.01%), 운수장비(0.90%) 순으로 오름세를 보였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을 보면 삼성전자 와 SK하이닉스가 각각 1.01%, 3.11% 상승했다. LG화학 (2.61%), 삼성바이오로직스 (2.58%), 삼성SDI (0.81%), 현대차 (0.92%), 셀트리온 (3.94%) 등은 오름세를 보였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의약품 업종이 2분기 호실적에 강세 보였다”며 수출입지표호조에 따라 삼성전자 와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대표 종목들이 상승했으며 중국발 철강업 규제 반사 이익 기대감으로 상승했던 철강 금속 업종은 차익실현 매물이 출회되며 약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65%(6.66포인트) 오른 1037.80으로 장을 끝마쳤다. 투자자 동향을 보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818억원, 186억원어치 주식을 사들였고 개인은 홀로 884억원어치 주식을 팔았다.


업종별로 보면 유통(3.36%), 제약(1.94%), 인터넷(1.90%), 의료·정밀(1.57%) 순으로 오름세를 보였다. 유통업 중에선 인터파크(13.7%)가 인수전 흥행 기대감에 급등세를 보였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을 보면 셀트리온헬스케어 (4.93%), 셀트리온제약 (4.82%), 에이치엘비 (1.94%), 씨젠 (2.71%), CJ ENM (0.61%), 알테오젠 (2.25%)은 상승했고 카카오게임즈 (-3.03%), 에코프로비엠 (-1.04%)은 하락했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