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시, '한강공원 슬로프' 사전예약제 도입…반포·망원서 시범운영

최종수정 2021.08.01 11:16 기사입력 2021.08.01 11:16

댓글쓰기

혼잡도 줄어 대기시간 없이 편리하게 슬로프 이용

서울시, '한강공원 슬로프' 사전예약제 도입…반포·망원서 시범운영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한강에서 카누, 카약, 모터보트 같은 개인 수상레저 장비를 이용하려면 지정된 ‘슬로프’로 장비를 물에 띄워야 한다. 이 과정은 통상 20분 정도 소요되는데 성수기 피크시간대엔 약 40대의 차량이 한 번에 몰려 기약 없이 대기하거나 돌아가야 하는 경우도 있었다. 차량이 길게 늘어서면서 공원 이용객의 안전을 위협하기도 했다.


1일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시민들의 이런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슬로프 이용자가 많은 반포·망원 한강공원에서 ‘사전예약제’를 시범 도입한다고 밝혔다. 현재 서울시내 총 11개 한강공원 중 시민이 이용할 수 있는 수상레저 슬로프가 있는 곳은 잠실·이촌·여의도·반포·망원 등 5곳이다.

사전에 예약한 시민에게 날짜·시간을 지정해 이용자를 분산하면 한 번에 몰리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매일 오전 5시~오후 8시, 매시간 3명까지 하루 최대 45명이 이용할 수 있다.


이용을 원하는 시민은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 홈페이지를 통해 16일부터 사전 예약하면 된다. ‘슬로프’를 검색한 후 예약 페이지가 뜨면 원하는 날짜를 지정해 신청 할 수 있다. 이후 각 공원 안내센터에서 면허증을 확인하고 개인수상레저활동 신고서를 작성하면 된다.


서울시는 사전예약을 통해 혼잡도가 줄어들면 시민들이 대기시간 없이 슬로프를 편리하게 이용하고, 안전사고도 예방해 공원 방문객들은 공원에서 보다 안전하게 휴식과 여가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인식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한강공원은 천만 시민의 쾌적한 쉼터이자 수상레저 명소”라며 “수상레저 활동자와 공원 이용 시민 모두 불편함 없이 한강공원을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을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