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현장영상]"그냥 놔둬라" vs "당장 지워!" 결국 사라진 '쥴리의 남자들'

최종수정 2021.07.31 11:30 기사입력 2021.07.31 11:30

댓글쓰기

[현장영상]"그냥 놔둬라" vs "당장 지워!" 결국 사라진 '쥴리의 남자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윤진근 PD] "쥴리 좀 보자!" , "쥴리가 누구냐!"


최근 정치권은 물론 시민들 사이에서 큰 갈등을 빚었던 '쥴리 벽화' 중 일부 문구가 30일 오전 지워졌다.

쥴리 벽화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연상케 한다는 지적으로 진보 보수 지지자들 사이에서 큰 논란이 일었다. 진보 세력에서는 "쥴리가 김 씨가 아니라면, 문제될 게 없느냐"며 정치적 공방으로 번지기도 했다.


이날(30일) 쥴리 벽화는 여성의 얼굴 부분만 남고 모두 페인트로 덧칠해졌다. 앞서 벽화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와 함께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적혀있었다.


한편 쥴리 벽화 파문이 확산하자 벽화가 그려진 외벽의 건물주이자 서점 주인은 한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표현의 자유를 강조했다.

그는 "종교도 없고 지지하는 여·야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본인이 쥴리가 아니라고 부정을 했고 모든 관계있는 남자들이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하는 것을 내가 단지 풍자해서 쓴 것 뿐이다"라고 강조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윤진근 PD y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