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산가족 상봉 '징검다리'로 정상회담 가나…'교황 방북' 역할론도

최종수정 2021.07.30 14:04 기사입력 2021.07.30 12:0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정부가 올해 추석 이산가족 화상 상봉을 추진하는 등 남북 간 화해·협력 분위기 조성에 나서고 있다. 이를 ‘징검다리’로 삼아 남북 정상회담까지 추진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국 최초 교황청 장관으로 임명된 유흥식 대주교가 교황의 방북을 타진할지도 관심사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30일 오전 통일부 기자간담회에서 "연락채널 재개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영상회담, 안심 대면 회담 등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남북대화가 가능하도록 남북 간 대화 시스템을 조속히 완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소통채널 확립과 관련한 우리의 구상을 북 측과 협의하면서, 언제라도 대화가 열릴 수 있도록 준비하는 작업을 진행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일단 첫 번째 접촉은 이산가족 상봉과 같은 인도적 조치와 관련됐을 가능성이 높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전날 "화상 상봉은 남북 정상 간 합의사항이자 코로나19 상황에서 즉시 추진할 수 있는 가장 실효적인 방식"이라며 "이산가족 화상 상봉을 위해서는 남북 간 합의가 필요한 만큼, 앞으로 남북 간 협의가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또 "영상 회담 시스템 구축 문제를 협의하자고 우리 연락사무소를 통해서 북 측에 제의했고, 북 측은 우리의 제안을 담은 문건을 접수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남북의 협의가 진척돼 이산가족 상봉이 오는 추석에 이뤄진다면, 2018년 8월 상봉 이후 약 4년 만이다. 화상 상봉 기준으로는 2007년 이래 14년 만에 이뤄지는 것이다. 통신연락선 복원에 이어 이산가족 상봉까지 이뤄질 경우 남북관계가 크게 개선되면서 정상회담을 추진할 동력을 확보할 가능성도 높아진다. ‘교황 방북’ 임무를 띤 유 대주교가 이날 바티칸에 입성하면서, 어느 때보다 교황 방북 가능성이 높아진 것도 남북 관계 개선의 징검다리가 될 수 있다.


이산가족 상봉은 역대 정부에서 총 21회 이뤄졌다. 대부분이 김대중(6회)·노무현(10회) 정부 때 이뤄진 것으로, 이명박·박근혜 정부와 문재인 정부 때는 각각 2회, 2회, 1회에 그쳤다. 정상회담 등을 계기로 남북관계가 크게 개선됐을 때 주로 이산가족 상봉이 활발했기 때문이다. 김대중 정부 시절에는 2000년 6월 남북 정상회담 성사 이후 노무현 정부 때까지 상봉이 활발하게 진행됐고, 지난 2018년에도 정상회담이 두 차례 진행된 후 이산가족 상봉이 진행됐다.

이산가족 화상 상봉은 과거에도 진행해 본 경험이 있고, 남북 양 측 모두 비대면 시스템을 갖춘 만큼 기술적 문제는 없다는 것이 중론이다. 단 상봉을 위한 양 측의 실무적 협의 과정이 필수적이고, 북 측이 남 측의 제의에 응해올지도 미지수다. 2008년 박왕자 씨 피격사건으로 인해 이산가족 상봉이 전면 중단된 것처럼 남북관계 돌발 악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