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 "'쥴리 벽화, 여성혐오적 흑색선전" 우려

최종수정 2021.07.29 15:20 기사입력 2021.07.29 15: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가 이른바 '쥴리 벽화' 논란에 대해 "여성혐오적 흑색선전"이라며 "이번 대선이 여성혐오로 얼룩지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29일 강 대표는 페이스북에 "벽화도 그려졌고, 뮤비(뮤직비디오)도 등장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쥴리'를 말하는 게시글들이 넘쳐난다"면서 "민주당과 민주당 후보들이 나서서 지지자들에게 중단을 요청해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강 대표는 "민주당이 뒷짐 지고 가만히 있는 태도는, 이것으로 정치적 이득을 보겠다는 의도나 다름없게 느껴진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제의 벽화에는 '쥴리의 남자들' 리스트가 등장했다. 이런 식의 비난은 남성에게라면 결코 행해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강 대표는 "'쥴리' 의혹이 어떤 의미있는 검증이라는 주장 이면에 사실은 여성혐오와 성추문에 대한 호기심이 가득하다는 것을 증명해줄 뿐"이라면서 "후보가 연루된 친인척 비리를 검증하고자 한다면 쥴리를 운운할 것이 아니라 비리 자체를 문제삼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저 역시 대선후보와 관련된 비리는 명명백백히 밝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대선이 여성혐오로 얼룩지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강조했다.


논란이 일고 있는 '쥴리 벽화'는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앞에 가로 15m, 세로 2.5m 크기 벽면에 그려진 총 6점의 벽화로 이달 중순께 서점 사장이 그린 것으로 알려졌다. 벽화에는 '쥴리의 꿈!영부인의 꿈!'이라는 등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연상케 하는 비방 내용이 담겼다. 이에 일부 보수 유튜버들은 항의 시위를 벌였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