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원팀' 이재명·이낙연, 여전한 신경전…"오락가락하냐" vs. "참여정부 때가 더 문제"

최종수정 2021.07.28 18:06 기사입력 2021.07.28 18:06

댓글쓰기

與 대선후보 예비경선 마지막 TV토론
이낙연 "이 지사, 국회에 대한 태도 오락가락하시는 듯"
이재명 "이 전 대표, 참여정부 때 사면권 제한하자 하더니 이번엔 전직 대통령 사면하자해"

사진=연합뉴스 TV 캡처

사진=연합뉴스 TV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들이 네거티브 공방 격화를 막기 위해 '원팀 협약식'을 갖고 본경선 1차 TV 토론회에 참석했다. 그러나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서로 뼈 있는 말을 주고받으며 경쟁을 지속해 나갔다.


28일 연합뉴스TV·MBN 주최 제20대 대통령선거 더불어민주당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 전 대표는 이 지사를 향해 "국회에 대한 태도가 오락가락하시는 듯 하다. 재난지원금 문제에 대해서는 날치기라도 하라고 했는데 온당한 주문이냐"며 앞선 이 지사의 '날치기' 발언을 도마 위에 올렸다. 지난 15일 이 지사는 정부가 민주당의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당론을 반대하는 것에 대해 "민생에 필요한 것은 과감한 '날치기'를 해줘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어 이 전 대표는 "여야 대표가 전 국민 지원에 합의했다가 야당 반발로 번복되니 야당에 '왜 번복하냐' 비판하시고, 법사위원장을 양도하는 데 합의했는데 이 합의를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어떤 것이 이재명 후보의 진심이냐"고 물었다.


이에 이 지사는 "질문의 취지는 '왜 상황에 따라 말이 바뀌냐'는 것 같은데, 말이 바뀐 게 아니라 상황이 바뀐 것"이라며 "법사위원장 경우에는 저도 권한이 없기 때문에 바꾸라 말라 할 수는 없지만 당원으로서 의견을 낼 수는 있지 않나"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낙연 후보의 지적 일부는 타당하지만 입장이 바뀌진 않는다. 이낙연 후보도 참여정부 때는 대통령 사면권을 제한하자 하더니 이번엔 또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자고 했다. 또 상황이 바뀌니 다시 사면하지 말자고 했다"며 "언론개혁도 반대하다가 또 태도를 바꾸지 않았나. 이런 게 더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반격했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가 출마 선언하며 '억강부약'을 내세웠는데 부자도 지원 받는 전국민재난지원금의 경우 억강부약과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이 지사는 "지금 당장만 보면 그렇지만 정책은 장기적 재원 조달을 고려해야 한다. 고소득층도 혜택을 봐야 조세저항이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부자들에게 지급하지 않으면 차별과 배제라는 말인데 차별과 배제는 약자들에게 적용되는 논리"라고 되받아쳤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0대 대선 후보자 '원팀' 협약식에서 배지를 서로에게 달아주고 있다. 왼쪽부터 추미애, 박용진, 이낙연, 정세균, 김두관, 이재명 예비후보..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0대 대선 후보자 '원팀' 협약식에서 배지를 서로에게 달아주고 있다. 왼쪽부터 추미애, 박용진, 이낙연, 정세균, 김두관, 이재명 예비후보..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편 이날(28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6인은 '원팀 협약식'을 갖고 선의의 경쟁을 다짐한 바 있다.


민주당 이재명·김두관·정세균·이낙연·박용진·추미애(기호순) 후보는 이날(28일) 오전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원팀 협약식'에 참석해 "우리는 국민을 위한, 대한민국을 위한 미래 지향적인 정책 대안 제시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우리는 민주당 대선 후보로서 품위와 정직을 최고의 덕목으로 삼겠다"고 선언했다.


송영길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최근 경선과정에서 벌어지는 공방에 대해 당원들은 조마조마하다"며 "우리당원들 한결같은 마음은 내년 대선 승리를 바라는데 저러다가 서로 상처나면 어떨까라는 걱정이 많이 크다"고 진흙탕 공방에 우려를 표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정책기조 발언에서 "오늘 원팀 협약식을 우리당이 해야만 되야 하는상황에 이르게 된 점에 대해 후보 한사람으로서 깊이 성찰하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우리는 경쟁하는 것이지 전쟁하는 것이 아니다"고 전했다.


이낙연 전 대표도 "우리는 조금 전 원팀이라 선언했다. 선언을 최고로 잘 이행하겠다"며 "동지 후보들이 내놓은 모든 좋은 정책을 수용한다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나예은 인턴기자 nye870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남궁민 벌크업 두고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몸 아닌데?" 남궁민 벌크업 두고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