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세계 랭킹 1위' 펜싱 남자 사브르, 올림픽 2연패까지 1승

최종수정 2021.07.28 15:12 기사입력 2021.07.28 15:0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계랭킹 1위의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독일을 이기고 단체전 결승에 안착했다. 김정환(38), 구본길(32), 오상욱(25), 교체선수 김준호(27)로 구성된 대표팀은 28일 오후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준결승에서 독일을 45-42로 제압했다.


초반에는 고전을 면치 못했다. 1라운드에서 기세가 밀려 4-5로 근소하게 뒤졌고, 2라운드에서는 6-10으로 점수 차가 벌어졌다. 대표팀은 3라운드에서 맏형 김정환이 4득점하며 맹추격했다. 그러나 이내 연속 실점해 11-15로 4라운드를 맞았다. 칼을 뽑아 든 구본길은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한발 빠른 공격과 날렵한 움직임으로 순식간에 20-18 역전에 성공했다. 바통을 넘겨받은 오상욱도 막스 하르퉁을 상대로 선전해 25-21로 5라운드를 마쳤다.

독일은 잠시 흔들렸으나 그대로 주도권을 내주지 않았다. 6라운드에서 자보 마티아스가 김정환을 상대로 분전해 30-29로 승부를 뒤집었다. 대표팀은 구본길이 또 한 번 날카로운 공격으로 상대의 허를 찔러 35-33으로 앞섰다. 8라운드에서 김정환이 실수를 만회하고 오상욱이 흐름을 이어가 독일보다 먼저 45점을 획득했다.


2012년 런던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대표팀은 이 종목 디펜딩 챔피언이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대회에서 종목 로테이션으로 남자 사브르 단체전이 열리지 않았다. 이날 오후 7시 30분 이탈리아를 넘으면 9년에 걸친 올림픽 2연패를 이룬다.


박현주 기자 phj032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