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찰, '文대통령에 막말' 소마 日 총괄공사 수사 착수

최종수정 2021.07.28 14:53 기사입력 2021.07.28 14:53

댓글쓰기

소마 히로히사 총괄공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소마 히로히사 총괄공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경찰이 문재인 대통령을 대상으로 성적인 표현을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전날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소마 공사에 대한 고발 사건을 배당했다. 앞서 한 시민단체는 소마 총괄공사를 모욕 및 명예훼손 혐의로 처벌해달라며 경찰에 고발했다.

소마 총괄공사는 지난 15일 한 언론과 만나 "문 대통령이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을 하고 있다"고 말한 사실이 전해져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이후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는 "대화 중 보도와 같은 표현을 사용한 건 사실이지만 이것은 결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발언이 아니었다"며 "소마 공사가 간담 상대인 기자에게 그 자리에서 부적절한 발언이었다고 하고 철회했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해명했다.


다만 소마 총괄공사는 외교 면책특권을 적용받아 혐의가 인정되더라도 해당 국가 외교부가 면책특권을 포기하지 않는 이상 공소 제기는 어려울 수 있다. '외교관계에 관한 비엔나 협약'에 따라 각국 외교관에게는 면책특권이 부여된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