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청년정의당 "故 박원순 시장…사자명예훼손 소송 말아달라"

최종수정 2021.07.28 16:59 기사입력 2021.07.28 16:05

댓글쓰기

지난 21일 국회에서 열린 청년정의당 채용비리신고센터 '킬비리' 설립 기자회견에서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 21일 국회에서 열린 청년정의당 채용비리신고센터 '킬비리' 설립 기자회견에서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윤슬기 기자]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가 28일 오후 일부 언론을 상대로 사자명예훼손죄 소송을 추진한다고 밝힌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유족에게 "이번 소송을 추진하지 말아달라고 부탁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강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유족의 슬픔을 이해하지 못할 바는 아니지만, 이번 소송은 추진하지 말아달라고 부탁드리고 싶다"라며 "이 소송은 피해자의 피해사실을 의심하고 부정하는 내용으로 전개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 측의 일부 언론을 상대로 사자명예훼손죄를 추진하고 밝힌 데 대해 우려하는 입장을 표명했다./사진=강 대표 페이스북 캡처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 측의 일부 언론을 상대로 사자명예훼손죄를 추진하고 밝힌 데 대해 우려하는 입장을 표명했다./사진=강 대표 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어 그는 "고인의 성범죄와 죽음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깊은 상처를 입었다. 죄 없는 유족 분들은 크나큰 상실을 겪게 됐다"라면서도 "피해자 역시, 가해자로부터 '사죄받을 권리'를 빼앗기고 수많은 2차 가해에 노출되는 등 고인의 죽음으로 인해 또다시 피해를 입어야 했다"라고 말했다.


강 대표는 "사자명예훼손죄 소송 상대는 국가인권위원회 결정문을 토대로 기사를 작성한 언론이고, 이를 허위로 주장하기 위해서는 피해자의 피해사실을 인정한 국가인권위의 결정이 잘못되었다는 이야기를 할 수 밖에 없다"라며 "다시금 (피해자의) 피해사실을 부정하는 여론공방이 오갈 것"이라며 소송 진행 자체가 2차 가해가 될 수도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앞서 박 전 시장의 유족 측 법률대리인인 정철승 변호사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박 전 시장의 배우자 강난희씨와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강씨는 "언젠가 때가 올 거라 생각하고 기다려왔다"라며 "정 변호사님이 하자고 하면 하겠다. 정 변호사님을 믿는다"라고 답했다.

윤슬기 인턴기자 seul9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