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미래 기후변화 재난 유형, 홍수>태풍>감염병…전문가 60% "부정적 시나리오대로 진행" 전망

최종수정 2021.07.27 15:01 기사입력 2021.07.27 15:01

댓글쓰기

국립재난안전연구원, 빅데이터 활용한 기후변화 대응 분석 결과
안전뉴스 32만 건, 논문·서적 60여 편 분석해 7개 분야, 32가지 요인 발굴

미래 기후변화 재난 유형, 홍수>태풍>감염병…전문가 60% "부정적 시나리오대로 진행" 전망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행정안전부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이 빅데이터를 활용해 기후변화로 인한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우리에게 필요한 노력이 무엇인지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를 내놨다.


27일 국립재난연구원은 기후변화 관련 뉴스 32만 건과 논문, 서적 60여 편을 빅데이터를 활용해 분석하고 대학·연구기관 등의 전문가 150명과 함께 기후변화와 대응에 영향을 미치는 7개 분야 32가지 요인을 발굴했다.

기후변화 대응에 미치는 7가지 분야는 국제협력, 제도와 정책, 대중의식, 거버넌스, 사회, 경제, 과학기술 등이 꼽혔다. 주요 요인으로는 ‘지나친 자국 우선주의’, ‘먼저 행동하지 않는 방관자 효과’, ‘기후변화를 유발하는 소비행태’ 등 32가지 요인이 발굴됐다.


연구에 참여한 전문가 150명 중 60%는 미래 기후변화가 부정적인 시나리오에 따라, 40%는 긍정적인 시나리오에 따라 진행될 것으로 예상했다. 기후변화로 위험성이 증가될 미래 재난 및 피해 유형으로 홍수(18.6%)로 인한 도심침수가 1위에 꼽혔다. 2위는 태풍(17.2%)으로 인한 기반시설 마비, 3위는 감염병(16.7%)으로 인한 호흡기 감염병, 4위는 폭염(14.9%)으로 인한 대규모 초과사망자, 5위는 가뭄(11.1%)으로 인한 식수난 및 용수부족 순으로 전망됐다.


연구원은 "내용을 살펴보면 5개의 재난 유형별 위험성 모두 비슷한 수치로 나타났다"면서 "과거의 재난은 하나씩 발생했던 것에 비해 최근 재난은 동시에 다양한 형태로 발생 돼 기후위기에 예방과 대응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연구원은 분석 결과를 토대로 기후변화 대책의 효과적인 이행을 위한 6개 분야 13가지 미래전략 방향도 제시했다. 6개 분야는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협력 강화를 위한 선도적 역할 수행, 기후변화 관련 정책 정비를 통한 정책의 우선순위 및 연계성 강화, 대중이 체감할 수 있는 기후변화 대응 문화 조성, 기후변화 이해관계자 역할의 명확화 및 참여형 거버넌스 구축,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투자 불확실성 최소화 및 경제발전과 온실가스 감축이 양립할 수 있는 환경 조성, 탈탄소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신재생에너지 기반 마련 등이다.


한편 연구원은 이러한 내용이 자세히 담긴 ‘미래안전이슈(Future Safety Issue)’ 17호를 발간하고 공유한다. 이상권 원장은 “기후위기 시대, 기후변화 대책을 효율적으로 이행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분야에서의 공감대 형성과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하다”며 “기후변화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재난안전분야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지원할 수 있는 연구개발 과제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