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LGD, 신재생에너지로 만든 전력 구매…사업장 사무동서 쓴다

최종수정 2021.07.26 10:00 기사입력 2021.07.26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LG디스플레이 는 한국전력의 녹색프리미엄 제도를 통해 태양광, 풍력, 수력 등 신재생 에너지로 생산된 57.2GWh 규모의 전력을 구매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를 통해 파주, 구미 등 국내 사업장의 모든 사무동과 마곡 R&D동에서 사용하는 전력을 100% 신재생 에너지로 대체함과 동시에 일부 생산현장에서도 신재생 에너지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구매를 시작으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많은 화석연료 대신 신재생 에너지 사용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정부의 재생 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구매 및 발전사업자와 직접 전력 거래 계약을 맺는 제3자 전력구매계약(PPA) 활용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LG디스플레이 측은 "이번 신재생 에너지 도입에 앞서 기후 변화로 인한 위험과 기회요인을 면밀히 파악하고 대응하기 위한 전담 조직을 구성하고 온실가스 감축, 수자원 보호, 폐자원 재활용 등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진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회사는 370억원 이상 환경 투자 등을 통해 지난해 탄소배출량을 2014년 대비 40%, 300만t 줄였다.


올해는 60억원 이상의 온실가스 감축설비 투자를 이어가는 한편 친환경 제품과 생산기술 연구개발 강화, 전사 차원의 에너지 절약 프로젝트 수행 등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정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