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여자양궁, 전무후무한 올림픽 단체전 9연패까지 이제 1승만 남겨

최종수정 2021.07.25 16:32 기사입력 2021.07.25 15:4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우리 효자종목 여자양궁이 올림픽 단체전 9연패의 위업 달성까지 '1승'만을 남겨뒀다.


강채영(25·현대모비스), 장민희(22·인천대), 안산(20·광주여대)로 이뤄진 여자 대표팀은 25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단체전 준결승전에서 카리나 지오민스카야, 카리나 카즐루스카야, 한나 마루사바로 팀을 꾸린 벨라루스를 5-1(54-52 57-51 53-53)로 이기고 결승에 올랐다.

우리나라는 이어지는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와 독일의 준결승 승자와 오후 4시 40분 금메달을 놓고 격돌한다. 이기면 우리 여자양궁은 단체전이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1988년 서울 대회부터 9개 대회 연속으로 이 종목을 제패하는 기록을 쓴다.


안산은 한 번만 더 이기면 한국은 물론 이번 대회 참가국 전체를 통틀어 첫 2관왕에 오르게 된다. 앞서 안산은 전날 열린 혼성 단체전에서 김제덕(경북일고)과 함께 우승했다. 또 우리 여자 양궁 사상 8번째, 남녀 대표팀을 통틀어서는 9번째 올림픽 2관왕으로 이름을 올린다.


우리 대표팀은 안산이 9점, 강채영이 10점, 장민희가 9점을 쏘며 무난하게 1세트를 시작한 반면에 벨라루스는 첫발부터 7점을 쐈고, 결국 1세트는 우리나라가 가져갔다.

2세트에서는 우리 선수들이 두 번째 발을 모두 10점에 꽂으며 57-51, 큰 점수 차로 이겼다. 3세트에서는 마지막 장민희의 화살이 7점에 꽂혀 53-53 동점으로 세트점수를 1점씩 나눠 가졌으나 우리가 승리를 결정지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